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기보 산업위기 특례보증 1천800억원 신규 편성

연합뉴스2018-11-02

기보 산업위기 특례보증 1천800억원 신규 편성
주력산업 부진 부산·울산·경남에 40% 이상 공급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기술보증기금이 산업위기 지역 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1천80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신규로 편성한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31일 부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추가경정예산과 예비비를 재원으로 이 같은 규모의 산업위기대응 특례보증을 새로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술보증기금 본사[연합뉴스 자료사진]
기보는 새로 편성하는 특례보증 가운데 40%를 조선과 자동차 등 주력산업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는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 공급하기로 했다.
조선업 영위 업체의 69.8%, 자동차업 영위 업체의 29.6%가 이 지역에 몰렸다.
연관 업종인 기계, 철강 및 금속산업까지 고려하면 조선업과 자동차산업의 위기가 지역 산업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기보는 또 산업위기 지역 및 업종에 대해 기존 보증의 만기를 연장해 주기로 했다.
산업위기 지역은 울산 동구, 창원 진해구, 거제, 고성, 통영 등이다. 해당 산업은 조선·해운업, 자동차산업이다.
기보는 부산지역 벤처 붐 확산을 위한 투자 협업체계도 마련하기로 했다.
부산테크노파크,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BNK금융 등과 함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 유치 활동을 공공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 이사장은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하면서 보증기간을 연장해 주는 사례는 많았지만 신규 보증을 공급하는데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산업위기 특례보증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