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새만금에 세계 최대 300MW 수상태양광 짓는다

연합뉴스2018-11-02
한수원, 새만금에 세계 최대 300MW 수상태양광 짓는다

문 대통령, 전북을 재생에너지의 중심으로
(세종=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은 30일 전북 군산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전라북도와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새만금에 세계 최대 규모인 300MW(메가와트)급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이날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가 새만금에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3GW(기가와트)급 태양광 발전단지의 일부다.
한수원은 업무협약 단계라 구체적인 금액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수상태양광 1MW당 20억원을 적용하면 총 사업비 약 6천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은 새만금개발공사와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하는 별도 법인을 만들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군산시, 김제시, 부안군 등 3개 시·군 주민이 참여해 발전소 운영수익을 공유하는 형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역 중소기업의 사업 참여를 유도하고 태양광 제조업체와 연구시설 등 관련 기업을 새만금지역에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별도의 전담인력을 배치해 새만금지역을 중심으로 서남해권역을 한수원의 신재생 전진기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