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한국 신흥소득자 "자산증식하려면 승진이 가장 중요"

연합뉴스2018-11-02

한국 신흥소득자 "자산증식하려면 승진이 가장 중요"
SC제일은행, '신흥소득자 연구보고서' 발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한국의 신흥소득자는 자산 증식을 위한 전략으로 승진과 그에 따른 급여 상승을 가장 우선해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C제일은행은 모회사인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이 작성한 '2018 신흥소득자 보고서-번영의 사다리를 오르며'라는 연구보고서를 29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7월 한국을 비롯해 홍콩, 싱가포르, 인도, 중국 등 아시아·아프리카·중동의 주요 11개국의 신흥소득자 1만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한국은 서울과 부산에 거주하며 월 소득이 400만∼700만원인 25∼55세 1천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 신흥소득자들의 56%는 자신의 금융·재무 목표와 자산 증식을 달성하기 위한 최우선 전략으로 승진과 급여 상승을 꼽았다.
이는 조사 대상국의 평균(43%)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또 전체 11개국 평균에서는 금융상품 투자(56%)가 가장 높았던 것과 대조적이다.
한국에서는 금융상품 투자를 선택한 비율이 39%로 승진과 급여 상승 다음이었다. 이어 창업이라는 응답률이 25%였다.
한국 신흥소득자들의 저축 목표 1위는 자녀 교육(27%)이었다. 이어 주택 리모델링이나 더 큰 주택 구입(24%), 휴가(23%), 부모·친척 봉양(21%), 본인 결혼(20%)의 순이었다.
조사 대상국 평균에서도 저축(43%)이 최우선 목표였으나 한국보다 그 비율이 높았다.
한국 신흥소득자들은 금융·재무 목표를 달성하려고 정기예금(42%), 보통예금(32%) 등 기본적인 저축방식을 선택했다. 주식투자(16%), 채권투자(11%), 펀드(5%) 등 상대적으로 고위험·고수익 상품을 활용하는 비율은 낮았다.
또 63%는 재무교육을 받거나 더 높은 수준의 재무지식을 확보하게 되면 금융 목표를 더 빨리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
54%는 투자·재무적 자문이 금융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는 조사 대상국의 평균(48%)보다 높았다.
한국 신흥소득자들의 49%는 사회적·경제적 지위의 상승을 경험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중 4%는 부모 세대는 물론 다른 신흥소득자들과 비교해서도 매우 빠르게 지위 상승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다른 조사 대상국과 비교했을 때 지위 상승 체감도는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인도는 67%가 지위 상승을 경험했고 이 중 11%는 매우 빠르게 상승했다고 답했다.
장호준 SC제일은행 리테일금융총괄본부 부행장은 "신흥소득자들은 경제 성장에 따라 교육, 직업, 주택보유 등에서 부모 세대를 능가하는 등 사회적·경제적으로 개선된 환경을 경험하고 있다"라며 "이들은 이런 개선세를 유지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고 금융자산에 대한 투자가 본인의 재무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