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 공장·기술자 밀집지역에 '공동 인프라' 구축

연합뉴스2018-10-17

섬유 공장·기술자 밀집지역에 '공동 인프라' 구축

양주시 남면 일대 소공인 집적지구[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17일 섬유업체와 숙련 기술자가 몰려 있는 양주시 남면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에 공동 인프라시설인 '소공인 특화 지원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남면 일대는 검준일반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섬유 편직, 염색, 가공업체 144개사에 600여 명의 숙련 기술자가 일하는 곳으로 지난해 9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됐다.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는 숙련 기술자인 소공인들이 몰려 있는 공장지대를 산업클러스터로 전환해 발전기반을 조성해주는 사업으로 시·도의 신청을 받아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다.
소공인 특화 지원센터는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에 따른 지원사업으로 국비 등 모두 22억8천만원이 투입돼 문을 열게 됐다.
집적지구 내 한국섬유소재연구원에 문을 연 지원센터는 섬유와 가죽의 미세구조를 분석하는 '주사 전자현미경', 섬유에 기능성을 부여하는 '섬유 기능성 가공기', 다양한 패턴과 모양을 개발하는 '고효율 스마트 환편기', 원단 표면의 품질을 높여주는 '원단표면 가공기' 등 고가의 공동 활용 장비를 갖추고 있다.
또 교육실이 있어 교육, 컨설팅, 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벌인다.
지원센터가 들어선 한국섬유소재연구원에는 '섬유제품 유해물질 시험분석소'가 있어 섬유업체의 경영개선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에는 숙련 기술자가 밀집한 공장지대가 254곳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며 "앞으로도 집적지구 지정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체계적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에는 양주 남면(섬유제품)을 비롯해 시흥 대야·신천동(기계금속), 용인 영덕동(전자부품), 군포 군포1동(금속가공), 포천 가산면(가구제조) 등 5곳이 중소벤처기업부의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돼 있다.
wyshi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