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습관 생리대 라돈 검출 논란

연합뉴스2018-10-17

오늘습관 생리대 라돈 검출 논란
JTBC "대진침대 검출량보다 많아"…오늘습관 "국가기관 실험 결과 안전" 반박

오늘습관 생리대[오늘습관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인기를 끈 '오늘습관' 생리대가 라돈 검출 논란에 휩싸였다.
오늘습관측은 16일 JTBC의 라돈 검출 보도에 대해 웹사이트 등에 국가인정 기관인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방사능 검출 시험 결과서를 게재하고 "현재 언론에서 보도하는 당사 생리대에 대한 라돈수치는 '국가인증'이 아니라 단순히 저가의 라돈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하여 당사측에 2시간 전 통보 후 그대로 기사화한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오늘습관측은 "해당 내용에 대한 언론중재위 정정보도 요청 및 이로 인한 손해배상으로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날 앞서 JTBC '뉴스룸'은 오늘습관 생리대에서 148Bq의 10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며, 이는 대진침대 검출량보다 많은 라돈이 검출된 것이라고 보도했다.
박경북 김포대 환경보건연구소장은 JTBC 방송을 통해 "워낙 피부와 가깝게 접촉하기 때문에 이 제품을 사용한 여성들은 피부암이나, 여성 특유의 암과 직결될 수 있다"고 밝혔다.
라돈아이는 가정용 실내 라돈 가스 감지기로 대진침대 라돈 검출 사태 이후 많이 판매됐다.
라돈은 우리 생활 주변 곳곳에서 끊임없이 생성·분출되는 무색·무취·무미의 기체 방사성 물질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센터(IARC)에서 발암물질로 정하고 있다.




indig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