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15개 중소기업, 11개 특성화고와 72명 채용 약속

연합뉴스2018-10-04

경남 15개 중소기업, 11개 특성화고와 72명 채용 약속
'경남 하이트랙' 체결…특성화고 취업률 증가 성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도내 중소기업이 지역 특성화고등학교 학생 채용을 약속하는 '경남 하이(Hi)트랙' 협약을 4일 도정회의실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항공기부품 제조업체인 주식회사 조일을 비롯해 중장비유압부품업체 토비스유압,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수도정밀, 엔진·방산부품업체 동이피엠씨, 승강기제품업체 금산산기 등 도내 15개 기업이 참여했다.
이들 기업은 진주기계공업고, 경남자동차고, 거제공업고 등 도내 11개 특성화고와 협약을 맺고 72명 채용을 약속했다.
이로써 경남 하이트랙에는 지금까지 130개 기업과 19개 학교가 참여해 430명의 채용실적을 거두게 됐다.
도는 도내 특성화고 졸업생 취업률이 64.6%로 전국 평균 48%를 웃돌아 하이트랙 사업이 도내 35개 특성화고 졸업생 취업률 높이기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분석했다.
2015년부터 추진한 경남 하이트랙은 고등학교(High school) 졸업자와 기업의 좋은 만남(Hi)을 통해 취업률을 높인다(High)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고졸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중소기업은 인력난을 해결하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기업은 신규직원 채용 때 하이트랙 협약 참여자를 우대 선발하고, 특성화고는 이들 기업의 인력 채용 요건을 반영한 기업 맞춤형 인재를 육성한다.
도는 하이트랙에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채용장려금(정규직 채용 때 1인당 월 50만원)과 환경개선금(최대 1천500만원)을 지원하고 여신금리 우대와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 등 각종 금융 인센티브도 준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도는 군 복무를 마친 청년이 재직했던 중소기업으로 복귀해 근무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있다"며 "청년과 중소기업이 상생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