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 1MWh 설치비용 5억4천만원…"금융상품 개발돼야"

연합뉴스2018-10-02
ESS 1MWh 설치비용 5억4천만원…"금융상품 개발돼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산업계의 대표적 에너지 절감 방안으로 꼽히는 에너지저장장치(ESS)를 1MWh 규모로 설치하는 데 현재 약 5억4천만원이 든다.
사업장들이 ESS를 적극적으로 설치하도록 독려하려면 정부의 정책 외에도 적극적인 관련 금융상품 개발과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KDB산업은행 미래전략연구소 산업기술리서치센터의 이선화 연구원은 2일 '사업장 ESS 도입 현황과 전망'이라는 보고서에서 "사업장 ESS의 초기 투자비가 여전히 기업에 부담인 상황"이라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 더욱 적극적인 금융 투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2월 ESS 전용금융상품인 'ESS 플러스 협약보증 대출'이 출시됐고, 작년 11월에는 ESS 임대 사용을 가능하도록 한 'ESS 렌탈금융상품'이 나오는 등 관련 금융상품이 전무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 연구원은 "이런 상품들은 복잡한 추진 절차와 홍보 부족, 기업이 체감하기로는 제한된 혜택 때문에 그 활용이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만일 사업장 ESS 구축에 PF 등의 금융기법이 활용된다면 참여하는 사업장뿐만 아니라 해당 금융기관도 직간접적인 이익을 창출할 수 있어 ESS 설치 확대에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외국계 투자기업 맥쿼리캐피탈의 경우 지난 7월 LS산전[010120]과 함께 세아제강·세아베스틸·세아창원특수강 등 세아그룹 주요 계열사 5개 공장을 대상으로 PF 형태로 사업장 ESS 구축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LS산전이 ESS를 구축·운영하고 맥쿼리캐피탈이 특수목적법인 투자구조로 금융을 조달한 뒤, '수익'에 해당하는 ESS 설치 후 15년간의 전기요금 절감액(약 1천300억원 추산)을 세아그룹과 공유하는 형태였다.
이 연구원은 "수요기업은 사업장에 ESS를 설치해 생산비용을 절감하고 추가 수익을 창출하며, 공급기업은 ESS 설치 운영 경험으로 수출 역량을 배양하고, 금융기관은 안정적 현금흐름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하게 된다"고 말했다.



다만 ESS 설치 비용 부담은 지금보다는 점차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들의 반발이 거세지만 정부의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이 항상 존재하고, 이는 기업에 ESS 설치의 유인이 될 수 있다.
이 연구원은 "향후 전체 ESS 설비 가격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배터리의 가격 하락과 국내 ESS 보급 확대에 따른 규모의 경제 실현으로 설치비가 더 저렴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ykb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