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반려동물에 월 5만∼10만 원 쓴다…동행 가능 카페 필요"

연합뉴스2017-07-04

"반려동물에 월 5만∼10만 원 쓴다…동행 가능 카페 필요"
KB금융 조사…"사육 여부에 따라 '타인 배려' 인식 엇갈려"

2017년 5월 14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와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경기 반려동물 어울림 한마당'에서 반려견이 프리스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반려동물을 위해 한 달간 쓰는 비용은 5만∼10만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실시한 '2017 반려동물 양육 실태조사'에 따르면 반려동물 지출 비용은 '월 5만원 이상 10만원 미만'이 응답자의 29.4%로 가장 많았다.
이어 ▲ 20만∼50만원 20.1% ▲ 10만∼20만원 19.8% ▲ 5만원 미만 13.7%이었으며 50만∼100만원과 100만원 이상이 각각 8.5%를 차지했다.
지출 내용(복수 선택)은 사료·간식비가 85.8%로 가장 많았고 질병·부상 치료비 64.0%, 기생충·질병 예방 58.9%, 샴푸·털 정리·미용이 55.3%, 의류·장신구 11.0% 등 순이었다.

2017년 6월 30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동부경찰서 내 고양이 한 마리가 그림자가 있는 곳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다.

반려동물에 관한 인식에서는 엇갈리는 반응을 보였다.
반려동물이 가족의 일원이라는 응답자는 68.3%인데 비해 반려동물에게 과도한 정성을 쏟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답변도 82.6%나 됐다.
주변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면서 지켜야 할 예절인 이른바 '펫 티켓'(펫+에티켓의 합성어)을 잘 지키고 있는지 물은데 대해서는 31.6%는 '그렇다'고 답했으나 20.7%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펫 티켓'에 관해서는 반려동물 유무에 따라 평가가 달랐다.
현재 반려동물이 있는 응답자 가운데 '주변에서 펫 티켓을 잘 지킨다'고 답한 이들은 52.1%나 됐지만, 반려동물을 한 번도 키운 적이 없는 이들에서는 이같은 답변을 한 경우가 16.6%에 그쳤다.
아파트 게시판에 붙어 있는 개 사육 관련 공지 사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려동물에 관한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의견이 많았다.
반려동물 유기·학대 처벌 수위를 높여야 한다는 의견은 86.0%였고, 반려동물 배설물 처리에 관한 벌칙을 강화하자는 견해도 88.7%나 됐다. 반려동물 병원비를 정책적으로 통일하자는 의견은 80.6%로 집계됐다.
반려동물 사육에서 어려운 점(복수 선택)으로는 여행(44.2%), 배설물·털 관리(32.3%), 비용(27.3%) 등이 꼽혔다.
반려동물과 관련해 희망하는 시설(복수 선택)로는 카페 등 같이 갈 수 있는 공간(48.4%), 함께 여행할 수 있는 시설(45.0%), 부재 시 돌봐줄 수 있는 호텔·놀이방 등 시설(43.1%)이 거론됐다.
반려동물의 종류는 개가 82.5%로 압도적이었고 고양이가 16.6%로 뒤를 이었다. 개의 경우 많이 키우는 품종은 몰티즈, 푸들, 시추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에 거주하는 15세 이상 KB국민카드 이용자 남녀 각 1천500명을 상대로 올해 5월 23∼26일 모바일 설문조사 형태로 실시됐다.
sewonl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