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서민금융 전담창구 '헬프데스크' 확대 운영

연합뉴스2018-09-14
부산은행 서민금융 전담창구 '헬프데스크' 확대 운영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서민과 영세자영업자 전담창구인 헬프데스크를 기존 5개 점포에서 180여개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헬프데스크는 새희망홀씨대출 등 부산은행의 서민금융 대출과 바꿔드림론 등 제2금융권 고금리대출을 은행권 대출로 전환하는 내용을 상담하는 곳이다. 자영업자를 위한 대출상담도 진행한다.
이곳에서는 채무조정이 필요한 고객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나 신용회복위원회를 통해 개인 프리워크아웃제도 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부산은행은 서민금융진흥원과 13일 헬프데스크 확대 운영과 서민금융 지원에 관해 협약했다.
부산은행은 또 3천억원 한도의 자영업 특별대출, 자영업자를 위한 노무·마케팅 컨설팅, 상권 입지분석 서비스 등 자영업 성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부산은행 서민금융 전담창구 확대 운영빈대인 부산은행장(왼쪽)과 김윤영 서민금융진흥원장(오른쪽)이 협약서를 교환했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