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남도, 내년 일자리 창출과 민생안정 사업에 970억 투입

연합뉴스2018-09-04

경남도, 내년 일자리 창출과 민생안정 사업에 970억 투입
창업 지원·사회적 경제·민생안정 위한 970억 국회 통과 총력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조선 등 제조업 침체에 따른 심각한 실업률과 민생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내년 예산을 일자리와 민생경제 분야에 집중하여 투입한다고 4일 밝혔다.
도는 일자리와 기업 창업 지원, 사회적 경제 활성화, 민생안정 등에 97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중 지역 일자리 사업 지원과 직업훈련 강화 분야 8개 사업에 들어가는 예산만 430억원에 달한다.
미취업 청년의 일자리 경험을 쌓는 '경남형 뉴딜 일자리사업'과 청춘 푸드트럭 창업 지원 등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을 지원, 청년 실업률을 해결하려는 도의 의지가 엿보인다.
도는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사업과 일자리창출사업, 국가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사업, 산학 일체형 도제학교,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 등을 통해 도내 산업 인력 수요 맞춤형 교육을 추진해 중소기업 인력난도 해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기업지원과 창업 지원 강화 분야 9개 사업에 88억원을 투입한다.
노·사·민·정 협력사업으로 고용 노동현안을 개선하고 해외마케팅과 연구개발(R&D) 지원으로 작지만 강한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한다.
또 지식재산 스타기업을 육성하는 지식재산 기반 창출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한 경남 스타트업 아이디어 고도화 지원사업, 창업보육센터 운영지원, 시니어 기술창업센터 운영, 세대융합 창업캠퍼스 지원사업 등 창업생태계 조성에 노력한다.
사회적경제 활성화 분야 5개 사업에 45억원, 서민생활 안정 분야 7개 사업에 54억원, 사회기반시설 확충 분야 5개 사업에 35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이와 함께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사업을 벌이고, 사회적경제 청년 부흥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사회적기업 육성 사업개발비를 지원한다.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금융복지상담센터 운영, 도시형 소상공인 집적지구 지정, 서민층 가스시설 개선, 전력효율 향상에도 나선다.
사회기반시설 확충과 관련해 군 단위 LP가스 배관망 지원, LP가스 소형 저장탱크 보급, 웅동지구 진입도로 개설, 마산수출자유지역 혁신지원센터 구축 등 사업을 벌인다.
김기영 도 경제통상국장은 "내년 예산과 관련한 국회 심의과정에서 일자리와 민생경제 분야 예산 증액에 막바지 총력을 쏟겠다"며 "도민이 체감하는 일자리 사업과 민생안정 대책 수립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청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