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도, 올해 일자리 16만5천개 만든다…2조5천억 투입

연합뉴스2017-04-02

경기도, 올해 일자리 16만5천개 만든다…2조5천억 투입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가 올해 일자리 16만5천 개 창출을 목표로 7개 분야 353개 사업에 국비와 지방비 2조5천225억원을 투입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2017년 경기도 일자리대책 세부계획'을 도 홈페이지(www.gg.go.kr)에 공시했다고 2일 밝혔다.
도는 세부계획에서 저성장, 고용여건 악화, 국내·외 산업여건 변화 등을 고려해 일자리 창출 기반 구축,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4차 산업혁명, 서민경제 기반 강화, 공유적 시장경제 등 5가지를 일자리 창출 핵심전략으로 제시했다.

판교제로시티 등 고용창출 효과가 큰 첨단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청년 및 경력단절여성 재취업 지원 등 고용지원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은 물론 소상공인 지원을 비롯한 서민경제를 강화하는 각종 사업을 벌일 방침이다.
또 자율주행자동차, 나노·바이오산업 등의 진흥을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미리 대응하고 공공물류유통센터 등을 활용해 양극화 해소와 상생협력 문화확산 효과를 꾀한다.
16만5천여 개 일자리 창출을 실현하기 위해 7개 분야 353개 사업을 추진한다.
7개 분야는 직접 일자리 창출, 직업능력 개발 훈련, 고용서비스, 고용장려금, 창업지원, 일자리 인프라 구축, 기타 등이다.
직접 일자리 창출분야에는 3천846억원을 들여 가사 간병 방문지원사업, 노숙인 보호 및 자활지원 등 99개 사업을 추진해 2만2천597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직업능력개발훈련 분야에는 6천35개 일자리를 목표로 353억원을 들여 22개 사업을, 고용서비스 분야에는 4만5천136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276억원을 투입해 17개 사업을 각각 추진한다.
각각 일자리 5천448개, 7천445개 창출을 목표로 하는 고용장려금과 창업지원 등 2개 분야에는 522억원을 들여 28개 사업을 벌인다.
일자리 인프라구축 분야에도 348억원을 투입, 모두 26개 사업을 벌여 일자리 7천445개를 창출하게 된다.
문화, 국토·환경, 농림·해양·복지 분야에는 1조9천881억원을 들여 159개 사업에서 7만6천95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도는 규제 합리화로 2개 민간부문 사업을 지원해 1천400개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임종철 경기도 경제실장은 "경기도 일자리재단을 중심으로 체계적이고 포괄적인 공공 고용서비스를 제공해 청년실업 해소 등 일자리 창출에 도의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