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산하기관장 공무원 낙하산 안돼 "인사청문회 도입 필요"

연합뉴스2018-09-01
포항시 산하기관장 공무원 낙하산 안돼 "인사청문회 도입 필요"
자율·독립성 보장해야…시 "공모 거쳐 문제없다"

포항시청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시가 만든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고위직을 퇴직 공무원이 대부분 차지하자 투명성을 위해 임용 과정에 인사청문회를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시청소년재단 상임이사, 포항테크노파크 원장, 포항시장학회 사무국장, 포항시시설관리공단 이사장·본부장을 시에서 퇴직한 간부공무원이 맡고 있다.
이 가운데 포항시장학회와 포항시청소년재단, 포항테크노파크는 이강덕 시장이 당연직 이사장을 맡고 있다.
시가 직·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포항크루즈, 영일만신항, 포항상공회의소, 도시재생센터 등에도 퇴직 간부공무원이 고위직을 차지하고 있다.
포항시는 이에 대해 공모를 거쳐 임명했고 공무원이라고 일부러 배척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보인다.
그러나 지역에서는 산하기관 대다수에 퇴직한 간부공무원이 자리를 차지한 것은 시장 입맛에 맞는 사람을 보낸 낙하산 인사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일부 기관 책임자의 경우 시 눈치 보기에만 급급해 직원들과 불화를 겪고 있다는 말까지 나돌고 있다.
이 때문에 지방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위해서는 퇴직 공무원들이 가는 것을 제한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시장 권한을 견제하고 인사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인사청문회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박희정 포항시의원은 "산하기관을 전리품 취급한다는 비판이나 보은성 인사를 한다는 논란이 있는 만큼 지방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의 장을 임명할 때 인사청문회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