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 고삐죄는 중국…"규정 안 지키면 폐쇄"

연합뉴스2017-02-10

가상화폐' 비트코인 고삐죄는 중국…"규정 안 지키면 폐쇄"
지난달 대규모 거래소 조사 이어 소규모 거래소로 조사 확대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중국 중앙은행이 가상화폐인 비트코인(bitcoin) 거래소에 대해 고삐를 죄기 시작했다.
돈세탁에 이용된다거나 외환거래 규정을 위반할 경우 폐쇄조치까지 내리겠다고 경고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9일(현지시간) 9개 소규모 비트코인 거래소에 공지를 보내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거나 불법행위가 적발될 경우 거래소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이날 보도했다.
전날 이들 9개 거래소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한 지 하루만에 강도 높은 경고를 전달한 것이다.
조사에서 인민은행은 이들 거래소가 돈세탁 창구로 이용되는지, 외환 관련 규정을 준수하고 있는지 등을 파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중국의 2개 거대 비트코인 거래소는 한시적으로 비트코인 인출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오케이코인(OKcoin)과 훠비(Huobi)는 "다음 달에 돈세탁을 방지할 수 있는 내부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 뒤에 인출을 재개할 것"이라고 고객들에게 알렸다.
이들 업체는 지난달부터 인민은행으로부터 비트코인 거래와 관련해 조사를 받아왔기 때문에 이날 인출 중단 결정은 자발적이라기보다는 인민은행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은 전 세계 거래량의 80%가 중국에서 거래될 정도로 중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작년부터 거래가 늘면서 비트코인의 가치가 오르기 시작해 중국 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국 중앙은행은 비트코인 거래를 통해 부정한 돈을 세탁하거나 외국으로 자본을 빼돌리는 수단으로 이용되는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트코인을 받은다는 표시를 내 걸은 중국 홍콩의 ANX 본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