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뒤덮은 '무인화 바람'…직원 없는 편의점·마트↑

연합뉴스2018-08-29
유통업계 뒤덮은 '무인화 바람'…직원 없는 편의점·마트↑
IT 기술 발달·인건비 부담 영향…24시간 운영 편의점도 감소 추세

무인 자판기 편의점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정보통신(IT) 기술의 발달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절감 움직임이 더해지면서 유통업계가 무인점포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이런 움직임이 가장 활발히 나타나는 업태는 매장 운영 시간이 길어 인건비 부담이 큰 편의점이다.
신세계 계열 이마트24는 지난해 9월부터 상권별로 점포를 선정해 현재 무인 편의점 9곳을 운영하고 있다.
무인편의점은 신용카드로 본인 인증을 한 후 출입할 수 있으며, 매장 안에는 셀프 계산대가 있어 고객이 스스로 결제하면 된다.
평소에 무인으로 운영되고 영업 관리자가 하루에 2번 정도 방문해 상품 진열과 유통기한 관리, 매장 청소 등을 한다.
이마트24는 직영점인 서울 성수본점과 청담본점에서 대형 자동판매기와 시식공간으로 구성된 '셀프형 매장'도 시범운영 중이다.
이 자동판매기에서는 삼각김밥 같은 식품류와 유제품, 과자, 냉장상품, 휴지, 샴푸, 린스 등을 판매한다.
셀프형 매장은 24시간 운영이 가능하면서도 점주들이 인건비 등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마트24는 올해 신규 가맹점을 중심으로 70개의 셀프형 매장을 열 계획이다.
인건비 부담이 높아지면서 24시간 영업을 하지 않는 점주들도 늘었다.
이마트24의 전체 점포에서 24시간 운영 점포 비율은 2015년 35.4%, 2016년 34.6%, 지난해 31.8%, 올해 상반기 26%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최첨단 자판기로만 이뤄진 편의점 '세븐일레븐 익스프레스'를 서울 중구 세븐일레븐 본사 등 4곳에서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 자판기에서는 음료·스낵·푸드·가공식품·비식품 등 5개 상품 카테고리에 걸쳐 200여 개 상품을 판매한다.
세븐일레븐은 이와 함께 핸드 페이(정맥 결제 시스템)를 탑재한 인공지능(AI) 결제 로봇 '브니'(VENY)도 도입했다.
브니를 통해 매장에 직원 없이도 상품 판매와 결제가 가능하다. 브니는 1천 가지 상황별 시나리오에 대한 대화도 가능해 차별화된 무인점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 세븐일레븐의 설명이다.
미니스톱도 올 하반기 도입을 목표로 자판기형 무인편의점을 추진하고 있다.
대형마트 역시 무인계산대 도입에 힘을 쏟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1월 무인계산대를 시범도입 한 이후 현재 전국 이마트 144개 점 가운데 28%가량인 40개 점포에서 무인계산대를 운영 중이다.
롯데마트는 지난해 4월 양평점을 시작으로 현재 총 10개 점포에서 87대의 무인계산대를 운영하고 있다.
무인계산대 도입 초기에는 20∼30대 고객이 주로 이용했지만, 줄을 서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는 데다 한 번만 사용해보면 이후에는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최근에는 30∼50대 주부 이용자도 증가했다고 롯데마트가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올해 안에 무인계산대를 40여개 매장에 총 400여대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점포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수익성 강화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앞으로 무인화 추세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