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상반기 채용 기업 절반 "신입 줄이고 경력 뽑겠다"

연합뉴스2017-03-30

상반기 채용 기업 절반 "신입 줄이고 경력 뽑겠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올해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 10곳 중 5곳은 신입 채용을 줄이고 경력 채용으로 전환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상반기 중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기업 321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5.8%가 '신입 대신 경력 채용으로 대체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고 30일 밝혔다.
그 이유로는 '바로 실무에 투입할 수 있어서'(81%·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경력직에 대한 만족도가 더 높아서'(20.4%), '신입대비 적은 인원으로 성과를 낼 수 있어서'(16.3%), '신입을 교육할 시간·비용이 부담돼서'(15.6%) 등이 있었다.


애초 예정보다 신입 채용을 줄이는 비율은 평균 35%로 집계됐다.
신입 채용이 줄어드는 직무는 제조·생산(25.9%·복수응답), 영업·영업관리(24.5%), 연구개발(17%), 재무·회계(11.6%), IT·정보통신(10.2%), 서비스(10.2%), 기획·전략(8.8%) 등의 순이었다.
경력 채용 시 기업들이 선호하는 연차는 평균 3.6년 차였다.
또 절차상 비중이 가장 큰 전형은 실무 면접 결과(33.3%)였다. 경력기술서(22.1%), 인성 면접 결과(18.7%), 이력서(13.4%), 성과 포트폴리오(3.7%), 자기소개서(3.4%), 평판조회(2.8%), 인적성 검사 결과(2.5%)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학가의 취업정보 게시판[연합뉴스 자료사진]
nomad@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