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공기관장 능력·도덕성 검증한다…인사청문회 도입 추진

연합뉴스2018-08-27

충남 공공기관장 능력·도덕성 검증한다…인사청문회 도입 추진

기자회견하는 나소열 충남도 정무부지사[박주영 기자 촬영]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나소열 충남도 정무부지사는 27일 "충남도 산하 공공기관장에 대한 도의회의 인사청문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나소열 부지사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기관장 후보자의 경영 능력과 도덕성 등에 대한 사전검증을 위해 도의회의 인사청문 제도를 받아들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충남개발공사 사장은 조례에 의거, 도지사가 임명한 뒤 사후 검증 방식으로 운영하며, 충남연구원장과 4개 의료원 원장은 사전검증 절차를 밟게 된다.
정부는 인사청문 대상을 행정관료로 제한하고 있으며, 서울·경기·대전 등 10개 시도의회에서 조례 등에 근거해 사전 인사청문을 시행하고 있다.
나 부지사는 "상위법과 법적 근거가 없어 대부분 시·도에서 도의회 의장과 업무협약, 예규, 훈령 등으로 인사청문 대상기관을 정해 사전검증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방자치법이 개정되기 전까지 법령에 위반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주요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