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스마트공장 확산해 제조업 혁신 실현한다

연합뉴스2018-08-21
경남도, 스마트공장 확산해 제조업 혁신 실현한다
2022년까지 2천100억 투입·매년 500개씩 스마트공장 2천개 구축

스마트공장 방문한 김경수 경남지사(왼쪽)[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스마트공장'을 확산 보급해 제조업 혁신을 실현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이 날 경남형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 4개년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2022년까지 2천100억원(국비 1천40억원, 지방비 464억원, 자부담 596억원)을 투입해 매년 500개씩, 2천 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다.
도는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함께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생산성과 품질, 고객만족도를 향상한 지능형 생산공장인 스마트공장을 확산·보급함으로써 경남 중소기업 제조업 혁신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면 생산성 30% 증가, 불량률 45% 감소, 원가 15% 절감 등 효과가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도는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부담을 완화하려고 다양한 지원정책을 세웠다.
도는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데 필요한 자부담 50% 중 20%를 도비 등 지방비로 지원, 기업 부담을 줄여 준다.
내년에는 스마트공장 구축 기금 200억원을 조성해 금융지원도 확대한다.
도는 대기업과 중견기업, 은행, 공공기관 등의 특별출연금을 예치해 그 이자로 기업이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금융기관 대출 때 보증료와 금리를 감면한다.
이와 함께 도는 기업 상생협력과 발주·납품관리 등 사업 효율화를 도모하기 위한 대·중·소 상생형 공동구축 지원과 동종업종 맞춤형 구축을 지원한다.
대·중·소 상생형 공동구축은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자부담 30%를 해결하고, 동종업종 맞춤형 구축은 최소 5개 이상 동종업종에 공통으로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도는 경남테크노파크 정보산업진흥본부에 '경남 스마트공장 지원센터'를 설치해 스마트공장 확산 지원, 수요기업 발굴, 컨설팅 등도 진행한다.
매년 50개 개별 기업을 대상으로 최적화된 스마트공장 구축 로드맵을 제시하는 컨설팅을 하고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교육도 시행한다.
스마트공장 구축 계획과 금융지원 등 스마트공장 총괄 정책을 세우기 위한 협의체인 '경남 스마트공장 민관합동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스마트공장 보급 추진체계를 일원화한다.
도는 이러한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올해 추가경정예산에 25억원을 확보했다.
다음 달부터 중기벤처부와 중기중앙회 스마트공장 구축확산사업과 연계해 140여 개 기업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다.
도내 10인 이상 7천여 개 제조기업체 실태조사와 전문인력 양성교육 등 스마트공장 관련 사업도 추진한다.


김경수 지사는 이날 김해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인 주식회사 신신사를 방문했다.
신신사는 생산 시점관리시스템, 생산관리시스템 확장 등 스마트공장 구축으로 매출액 증가, 불량률 감소, 고용인원 증가 등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도는 설명했다.
김 지사는 "스마트공장을 확산해 제조업 생산성을 높이고 스마트공장에 들어가는 설비 등 관련 산업을 육성해 스마트공장 확산이 관련 산업에도 도움이 되게 해야 한다"며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정부와 지방정부는 물론 대기업 협력도 필요하므로 지역 대기업 대표들을 만나 상생협력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