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동북선 도시철도 건설 본격화

연합뉴스2018-08-20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동북선 도시철도 건설 본격화
1조797조원에 수주, 시공계약 체결…내년 말 착공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1조원 규모의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 건설공사를 본격화한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동북선경전철㈜가 발주한 동북선 도시철도 민간투자사업을 1조797억원에 수주하고, 시공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컨소시엄의 건설 투자사로는 현대엔지니어링을 비롯해 5개사가 참여했다.
주간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의 시공 지분이 32%(3천343억원)로 가장 많고 현대로템[064350](22.1%, 2천389억원, 철도차량 납품 제외), 두산건설[011160](22.0%, 2천375억원), 금호산업[002990](17.4%, 1천878억원), 갑을건설(6.5%, 701억원) 등의 순이다.
동북선 도시철도 서울 성동구 왕십리역에서 노원구 상계역까지 연결하는 복선 경전철을 건설하는 것이다.
당초 이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경남기업이 선정됐으나 경남기업이 법정관리 등으로 2015년 12월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상실하며 표류하다 지난 7월 5일 차순위였던 현대엔지니어링과 실시협약을 체결하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총 정거장 수는 환승역 8개소를 포함한 16개소이며, 왕십리역∼제기동역∼고려대역∼미아사거리역∼월계역∼하계역∼상계역 등이 주요 역사로 신설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며, 전 노선이 지하 구간에 건설된다. 착공은 내년 12월 경으로 예정돼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 노선이 완공되면 서울 동북부 교통 혼잡지역의 대중교통서비스가 개선되고 지하철 4호선 및 국철 구간의 혼잡도가 크게 완화될 것"이라며 "기존 노선과의 환승을 통해 동서, 남북을 연결하는 연계 교통망이 형성돼 지역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북선 도시철도 노선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