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자리 증가 폭 둔화에 '대책본부' 구성

연합뉴스2018-08-20

경기도, 일자리 증가 폭 둔화에 '대책본부' 구성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는 도내 일자리 증가 폭이 급격하게 둔화함에 따라 3명의 부지사를 공동본부장으로 하는 '새로운 경기노동일자리 대책본부'를 이달 말까지 구성, 운영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 일자리 대책회의를 긴급 소집해 주재 중인 이재명 지사[경기도청 제공]

도는 이날 오전 이재명 지사가 긴급 소집한 일자리 대책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행정 1·2부지사와 평화부지사 등 3명이 공동본부장을 맡게 되는 대책본부는 일자리책임관, 더 좋은 일자리추진단, 공익적 일자리추진단, 평화미래 일자리추진단 등 4개 추진단을 두고, 해당 분야별로 일자리 추진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도는 대책본부 출범과 함께 시민순찰대와 체납관리단 같은 공공일자리와 버스종사자 확충 지원 등 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기로 했다.
도는 최근 추경예산안에 720억원의 일자리 관련 예산을 편성한 가운데 생활불편 해소와 방범 활동 등을 지원하는 50명 규모의 시민순찰대 5개를 시범 구성,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이와 함께 폐업률을 줄이기 위해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등에 50억원을 투자하고, 연말까지 소상공인 교육과 컨설팅, 창업과 상권 활성화 등 소상공인 전담 지원기관인 '시장·상권진흥원'을 조기 설립하기로 했다.
또 이 지사가 추진 중인 지역화폐 도입 역시 차질 없이 추진하고, 구리·남양주 등 곳곳에 조성을 추진 중인 테크노밸리 관련 행정절차를 최대한 단축해 신규 일자리 창출을 앞당길 방침이다.
이밖에 2021년까지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공공임대주택 공급 확대를 통해 21만여 개의 신규 일자리도 만들 예정이다.
도는 이같은 일자리 정책에 대한 공감대 확산을 위해 22일 도지사와 중소기업중앙회장 간 면담을 하고, 23일 시·군 부단체장 회의와 24일 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를 할 계획이다.
도가 이날 긴급 대책회의까지 하며 일자리 만들기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지난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7월 고용동향 자료에 도내 일자리 증가가 6만5천 개에 그쳐, 2016년 4월 이후 2년 3개월 만에 최저 증가 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날 회의에서 이 지사는 "한꺼번에 많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이미 누군가가 다해서 쉽지 않다"며 "작은 영역을 세부적으로 나눠 일자리를 발굴해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kw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