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IP 창업존 청주에 문 열어…전국 16곳으로 늘어

연합뉴스2018-08-16

충북 IP 창업존 청주에 문 열어…전국 16곳으로 늘어
특허청 "IP 창업존 특허지원으로 창업 성공률 높일 것"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우수한 아이디어를 특허권으로 확보해 사업화하도록 예비창업자를 돕는 'IP 창업존'이 17일 충북 청주에도 문을 연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충북 IP 창업존 개원으로 전국의 IP 창업존은 부산, 인천, 대구, 광주, 서울, 대전, 강원(원주), 충남(천안), 전북(전주), 제주, 울산, 경북(안동), 경기(성남), 전남(목포), 경남(창원) 등 16곳으로 늘어난다.
IP 창업존은 특허컨설팅으로 예비창업자의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발전시켜 특허 기반의 창업아이템 도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참여자는 창업아이템 도출뿐만 아니라 사업계획서 작성 지원 등 창업컨설팅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 등의 창업지원 프로그램도 연계 지원받아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지식재산 전문컨설턴트가 특허출원 절차뿐 아니라 특허 품질까지 관리해 주는 만큼, 예비창업자는 양질의 특허를 얻어 창업 후 겪을 수 있는 분쟁에 휘말리지 않고 안정적으로 사업할 수 있게 된다.
김용선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창업기업의 73%가 5년 내 폐업하는 현실에서, 성공 가능성을 키우려면 창업 준비 단계부터 특허 등 지식재산 경쟁력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IP 창업존에서 예비창업자들이 양질의 특허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이디어가 있는 지역민이면 누구나 해당 지역의 IP 창업존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으며, 모든 교육과정과 특허출원 비용이 무료다.
궁금한 사항은 지역 지식재산센터 홈페이지(www.ripc.org)에 접속하거나 대표전화(☎ 1661-1900)로 연락하면 된다.
ye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