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만에 1천500만원→209만원"…LG 올레드TV 대중화 '박차'

연합뉴스2018-08-07
"5년만에 1천500만원→209만원"…LG 올레드TV 대중화 '박차'
이달 말까지 할인행사…77인치 '시그니처 올레드TV W'는 600만원 인하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가 올레드TV 가격을 대폭 낮추면서 대중화에 속도를 낼 태세다.
LG전자는 이달 말까지 올레드TV 할인행사를 진행, 55인치 제품(모델명 55B8C·55B8F)을 30만원 낮춘 209만원에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55인치 올레드TV는 양산이 시작된 2013년에는 판매가격이 1천500만원에 달했으나 이후 계속 인하되면서 5년 만에 무려 86%나 낮아졌다. 이는 프리미엄급 LCD TV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할인행사는 대형 올레드TV도 대상에 포함된다. 77인치 'LG 시그니처 올레드TV W'(77W8W)를 600만원 인하한 1천700만원에, 77인치 '올레드TV'(77C8K)는 200만원 낮춘 1천500만원에 각각 판매한다.
특히 'LG 시그니처 올레드TV W' 등을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홈뷰티 기기인 'LG 프라엘' 풀세트도 사은품으로 준다.
회사 관계자는 "전세계 올레드TV 시장 규모는 가격 경쟁력이 높아질수록 빠른 속도로 확대되면서 올해는 250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라면서 "2013년 30만대 수준에서 5년 만에 8배로 늘어나는 것으로, 2022년에는 935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판매가 늘어나면서 LG전자가 올해 국내에서 거둔 TV 매출액의 절반 이상을 올레드TV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LG 베스트샵 서울양평점에 전시된 LG 올레드 TV. [LG전자 제공=연합뉴스]

[표] LG 올레드TV 할인행사 가격(단위:만원)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