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강원도, 정부 지원하면 2020년 이후 '버스준공영제' 추진한다

연합뉴스2018-08-06

강원도, 정부 지원하면 2020년 이후 '버스준공영제' 추진한다
운전자 양성교육 30명 모집에 58명 신청…지원 활발

버스 대란 막아라…버스 기사 양성(CG) [연합뉴스TV 제공]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버스준공영제' 도입을 추진한다.
다만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면 검토를 거쳐 2020년 이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버스준공영제는 지자체가 버스 노선을 직접 결정하되 운수회사 운영적자를 보조해주는 공영제·민영제 혼합 방식이다.
2016년 완료된 '강원도 준공영제 도입방안 연구용역' 결과 준공영제 도입 시 760억원의 막대한 재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자 시군과의 재정부담 논란을 고려한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많은 재원이 필요한 만큼 준공영제 전면도입을 국가의 지원규모에 따라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정부는 올해 말까지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종합 대책을 준비 중이다.
특히 준공영제 도입방안, 재원확보방안 등을 용역 중인 만큼 정부 대책이 확정되면 단계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도는 최저임금 상승과 법정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운전기사 부족에 따른 노선폐지, 요금인상 등 버스 대란이 우려되자 준공영제 도입을 검토했으나 재정분담률에 대한 시군 반발로 중단한 바 있다.
도는 또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노선버스 대란이 우려되자 부족한 운전자 충원을 위해 운수종사자 양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차로 30명 모집에 58명이 신청해 198%의 신청률을 보였으며, 10월 2차 때에도 30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6일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예방했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버스준공영제 도입에 많은 재원이 필요한 만큼 전면도입은 국가의 전폭적이 지원이 필요하고, 국가 지원규모에 따라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limb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