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실적정체는 높은 기업대출 비중이 큰 영향"

연합뉴스2018-08-05
"BNK금융 실적정체는 높은 기업대출 비중이 큰 영향"
부산은행 70%, 경남은행 63%로 시중은행보다 높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금융지주[138930]의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면서 주가가 연일 하락세다.
주력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높은 기업대출 비중이 불황기 BNK금융의 발목을 잡은 모양새다.
BNK금융그룹 사옥[연합뉴스 자료사진]
BNK금융은 2분기 1천58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시장 기대치에 100억원 가량 부족한 실적이다.
상반기 전체 당기순이익(지배지분)은 3천576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하면 8.1% 증가했지만 2분기만 놓고 보면 4.76% 감소했다.
이런 실적 정체 탓에 BNK금융의 주가는 연일 하락세를 이어가며 지난달 중순 이후 심리적 지지선인 9천원대마저 무너졌다.
BNK금융의 실적 정체에는 주력 계열사의 높은 기업대출 비중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에 따르면 외환위기 이후 1999년 83.5%에 달하던 부산은행의 기업대출 비중은 올해 3월 기준 70.9%로 12.6%포인트 낮아졌다. 같은 기간 국민은행을 제외한 시중은행은 73.7%에서 46.2%로 27.5%포인트나 줄였다.
부산은행의 기업대출 비중은 지방은행 평균(64.7%)보다도 높다.
경남은행의 올해 3월 기준 기업대출 비중도 63.4%로 시중은행과 큰 차이를 보인다.
부산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은 2008년 12조원에서 올해 3월에는 25조원까지 늘어났다. 경남은행 역시 2007년 7조4천억원이던 중소기업 대출이 올해 3월에는 16조9천억원까지 늘어났다.
불황기 실적이 나빠질 수밖에 없는 대출 구조다.

부산과 경남, 울산을 기반으로 하는 BNK금융의 실적 정체는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지역 주력업종인 조선업은 물론 해운, 자동차, 철강업계 불황의 영향이라는 게 금융권의 분석이다.
그나마 지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던 부동산까지 최근 어려움을 겪으면서 BNK금융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BNK금융 관계자는 "지방은행은 지역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해 왔기 때문에 경기가 어렵다고 해서 여신을 거둬들일 수 없다"며 "담보력이 부족하더라도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 있는 기업에 대한 대출은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