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폭염 속 4년 만에 방북…오후 귀경

연합뉴스2018-08-03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폭염 속 4년 만에 방북…오후 귀경
방북 소감 밝히는 현정은 회장(고성=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고 정몽헌 회장 추모식을 위해 3일 오전 방북하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강원 고성군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yangdoo@yna.co.kr
정몽헌 15주기 금강산 추모식…북측 인사 접촉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3일 금강산에서 열리는 고(故) 정몽헌 전 회장의 15주기 추모식 행사 참석차 방북길에 올랐다.
고인의 금강산 추모 행사는 2015년 이후 3년 만에 재개되는 것이며, 현 회장의 방북은 4년 만이다.
현 회장은 이날 오전 강원도 고성의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 도착해 출경 수속을 끝낸 뒤 승용차 편으로 군사분계선(MLD)을 넘어서서 금강산으로 곧바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북에는 이영하 현대아산 대표, 이백훈 그룹전략기획본부장 등 임직원 10여명이 수행했다.
금강산 특구 온정각 맞은편에 있는 고인의 추모비 앞에서 열리는 행사에 북측 인사가 참석할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과거에도 북측 인사가 참석한 적이 있지만 미리 통보하지 않은 채 갑작스럽게 방문했다"면서 "이번에도 현지에 도착해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 인사가 추모식을 찾을 경우 현 회장과 남북경협 전망 등을 주제로 대화할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그러나 이날 오후 4시 귀경하는 일정으로 통일부의 방북 승인을 받아 시간이 충분하지 않은 데다 아직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유효한 상황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업 내용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룹 관계자는 "최근 북한도 평양의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웃도는 등 폭염이 이어지고 있어 야외 행사가 걱정되는 게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모처럼 열리는 추모식이어서 기대도 크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이날 오후 방북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언론을 상대로 추모식 행사 등에 관해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