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군산사랑상품권 농협·신협·새마을금고서 판매…9월부터 유통

연합뉴스2018-07-24
군산사랑상품권 농협·신협·새마을금고서 판매…9월부터 유통
상품권 225만장 발행 예정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9월부터 지역 화폐인 군산사랑상품권 225만장(200억원 상당)을 유통한다.

 군산사랑상품권 1만원구너 [군산시 제공]

군산시는 24일 NH농협은행 군산시지부, 군산월명신용협동조합, 동군산새마을금고, 군산시상인연합회와 군산사랑상품권 판매대행 협약을 했다.
이에 따라 지역 내 농협 33곳, 신협 16곳, 새마을금고 14곳 등 모두 63곳에서 상품권 판매와 환전업무가 이뤄진다.
군산시상인회는 환전대행을 맡는다.
군산사랑상품권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GM 군산공장 철수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행하는 지역 화폐다.
시는 5천원권 50만장, 1만원권 175만장을 발행해 9월부터 시중에 유통할 계획이다.
1인당 구매 한도는 월 50만원, 연 500만원이다.
시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을 대상으로 가맹점을 모집, 지정서와 가맹점 스티커를 배부할 계획이다.
상품권 가맹점 대상은 슈퍼마켓, 음식점, 주유소, 이·미용실, 의류판매장, 문구점 등 생활밀착형 점포다.
가맹점으로 등록하면 영업주는 수수료 없이 은행에서 상품권을 현금으로 바꿀 수 있다.
강임준 시장은 "시민에게 할인 혜택을 주는 것은 물론 지역 내 소비를 유도하고 지역자금 역외유출을 방지해 골목상권을 살리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k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