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누가 쇄신 이끄나'…청주시설공단 이사장 공모 무산

연합뉴스2018-07-21

'누가 쇄신 이끄나'…청주시설공단 이사장 공모 무산
공단-직원 소송, 임금체불 논란 속 응모자 1명에 그쳐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근로자 임금체불과 야간 당직 강요 등 온갖 비위로 논란을 빚고 있는 청주시설관리공단의 쇄신을 이끌 이사장 공모가 무산됐다.
청주시설관리공단은 지난 13일 이사장 공개 모집에 나섰으나 서류 접수 기한인 지난 20일까지 단 1명만 지원했다.
임원추천위원회는 2명 이상의 이사장 후보를 임명권자인 한범덕 시장에게 추천해야 하지만 지원자가 1명에 그치면서 재공모 절차를 밟게 됐다.
이사장직 응모 대상은 국가·지자체 설립 공사·공단에서 임원으로 5년 이상 근무했거나 공무원 4급 이상 경력 소지자, 경영·행정·사회복지 등 관련 분야에서 5년 이상 근무한 박사 학위 소지자이다.
2001년 1월 이후 지금까지 8명이 이 공단 이사장을 지냈는데 1대와 3대 이사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청주시 퇴직 국장 출신이었다.
이번에는 청주시 4급 이상 간부 공무원 중 이 공단 이사장으로 지원할 만한 인사가 없다. 명예퇴직하기에는 아직 연령대가 젊기 때문이다.
설령 그럴만한 인사가 있더라도 시민단체가 반대하고 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지난 19일 성명을 내 "혈세로 설립한 청주시설관리공단이 퇴직 공무원의 전유물로 전락했다"며 "신임 이사장은 강력한 개혁을 이끌 외부 인사가 임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청주시도 이런 주장에 공감하지만, 공단 이사장직 '인기'가 떨어졌다는 점이 고민이다.
경쟁이 치열했던 이사장직 자리가 외면받는 데는 최근 잇따라 터진 비위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간제 근로자 야간 당직근무 강요 및 임금체불, 경영평가를 위한 고객만족도 조작 의혹, 법원 판결에 따른 지연 이자 미지급 및 직원 상대 소송전 등 불미스러운 일의 여파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후임 이사장 임명 때까지 직책을 유지하겠다던 한권동 전 이사장이 지난 13일 돌연 사표를 낸 것도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청주시설관리공단은 오는 23일 임원추천위원회를 열고 재공모 절차를 논의한다.
공단 관계자는 "재공모 때는 후보자가 1명만 지원해도 추천이 가능하다"며 "적임자가 지원만 한다면 다음 달 1일 자로 임명하는 데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