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최종구 "비올 때 우산 뺏으면 안돼"…위기지역 9곳에 금융지원

연합뉴스2018-07-19
최종구 "비올 때 우산 뺏으면 안돼"…위기지역 9곳에 금융지원
 최종구 금융위원장 [금융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GM 협력업체 지원 금융프로그램, 9개 고용·산업위기지역 전역으로 확대

(목포=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국책금융기관과 민간 금융기관들이 한국GM 협력업체에 제공하던 각종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9개 고용·산업위기 지역으로 확대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9일 전남 해남군 대한조선에서 가진 업계 간담회에서 "지역 주력산업·기업이 어려움을 겪으면 협력업체와 가계의 어려움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조선 기자재 업체 및 GM·성동조선 등 핵심기업의 협력업체에 특례보증과 만기연장 등 금융지원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금융권과 금융당국은 한국GM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하던 금융지원 특별상담반을 군산은 물론 목포, 영암, 해남, 거제, 울산(동구), 창원(진해구), 통영, 고성 등 9개 고용·산업위기 지역의 전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확대 가동하기로 했다.
이 경우 고용·산업위기 지역 내 금융 애로를 겪는 협력업체 등 중소기업은 금감원 지원(支院)이나 본원(本院) 중소기업 금융 애로 상담센터, 개별 금융기관 중 원하는 곳에 연락하면 금융지원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 신한·농협·KB국민·KEB하나·우리·부산·광주·전북·경남은행 등 민간 은행들은 고용·산업위기지역 조선 기자재업체 및 중소기업 등에 기존 대출 만기연장과 분할상환금 납입유예, 대출금리 인하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단 은행별 지원 대상이나 내용 등은 조금씩 다르다.
최 위원장은 "일부 민간 금융회사들이 위기 지역 내 산업 및 기업 여신회수에 집중한다는 비판이 있다"며 "호황 때는 경쟁적으로 대출하면서 비 올 때 우산을 뺏는 행태로 금융권 전체가 신뢰를 잃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 마련된 고용·산업 위기 지역 지원방안 외에도 민간 금융회사가 자율적으로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고, 실물경제 회복 지원을 위해 더 많은 역할을 담당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 위원장은 대한조선 방문 후 목포 오거리 문화센터를 찾아 지역 청년 스타트업 기업 기업설명회(IR)에 참석하고 '청년창업 간담회'도 열었다.
최 위원장은 정부의 창업 활성화 지원정책을 소개하며 "지역에서도 창업 붐이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