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지역인재]① 공공기관 채용률 13% 불과…균형발전 '공염불'

연합뉴스2017-03-22

[혁신도시 지역인재]① 공공기관 채용률 13% 불과…균형발전 '공염불'
"채용률 높여야" 한목소리…'35% 채용의무 법제화' 전국 운동으로

[※ 편집자 주 = 수도권 공공기관이 지방 혁신도시로 이전한 지 올해로 3년째를 맞았습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국토균형 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에서 실행됐습니다. 공공기관과 지역 내 산학연관 네트워킹을 통해 혁신을 창출하고 이를 확산시켜 지역발전을 견인하자 것이 요지입니다. 하지만 지방 이전 공공기관이 여전히 지역인재 채용에는 무관심하다는 여론이 지배적입니다. 울산과 전북, 대구, 충북 등 일부 지자체마다 혁신도시에 입주한 이전기관을 대상으로 지역인재 채용률을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공공기관 지방 이전의 효과를 높이고자 ① 혁신도시의 지역인재 채용현황과 실태 ② 지자체의 채용률 제고를 위한 노력과 공공기관 입장을 2편에 걸쳐 송고합니다.]

(전국종합=연합뉴스) 혁신도시는 충북, 강원, 경북, 대구, 울산, 부산, 경남, 제주, 광주·전남, 전북 등 전국 11개 자치단체 총 10곳에 들어섰다.
2005년 노무현 정부의 구상으로 추진된 공공기관 혁신도시에는 현재 150여 개 공공기관이 입주한 상태로 지난해 연말 기준 공무원 수는 3만8천여 명에 달한다.
하지만 이들 전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평균 13%. 지역의 기대치에는 턱없이 모자라는 실정이다.
울산혁신도시 전경

◇ 전국 평균 13%에 불과…울산은 고작 7.3%
전국 10개 혁신도시 가운데 지난해 가장 높은 채용률을 보인 곳은 부산이다.
부산으로 이전한 11개 공공기관은 지난해 366명 선발 인원 중 99명을 지역인재로 뽑아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인재 채용률(27%)을 기록했다.
반면 한국석유공사와 근로복지공단, 한국동서발전 등 9개 기관이 들어선 울산 혁신도시는 2016년 말 기준 지역인재 채용률이 7.3%에 불과, 지역인재 채용에 인색하다는 눈총을 받았다.
한국승강기안전공단 등 11개 공공기관 이전이 완료된 경남혁신도시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11.2%, 강원 혁신도시로 이전한 13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고용률은 11.4%로 대체로 비슷한 실정을 보였다.
김천에 둥지를 튼 경북혁신도시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지난해 말 기준 17.4%로 전국 평균을 약간 웃돌았다.
광주·전남 혁신도시의 경우 지난해 16개 입주 기관이 뽑은 신입사원 2천316명 중 지역인재는 264명(11.4%)에 그쳤다. 전국 평균(13.3%)에 미치지 못한 것이다. 그나마 공공기관 중 규모가 있는 한전에서 126명을 선발해 체면치레했다.
충북혁신도시 전경

한국 농촌진흥청과 전기안전공사 등 12개 기관이 입주한 전북혁신도시의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률은 전국 평균과 비슷한 13%를 보였다. 오는 9월 한국식품연구원이 마지막으로 입주하면 근무직원 수는 현재보다 500여 명이 늘어난 5천300여 명에 이른다.

◇ 청년 취업난 심각한 지자체들 "채용 확대 촉구"
혁신도시가 들어선 광역시도는 물론 기초단체들이 앞다퉈 지역인재 채용촉구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이유가 이 때문이다.
경제 불황으로 청년 취업난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이들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은 '가뭄의 단비'와도 같은 극약 처방이 될 수 있다는 확신에서다.
급기야 울산시는 관내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에 최근 "지난해 7.3%에 머물렀던 지역인재 채용률을 올해는 13.3%로 늘려달라"며 공식 요청하고 나섰다.
강원혁신도시 공공기관 배치 조감도

전주시의회도 지난 13일 임시회를 열고 '혁신도시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는 등 혁신도시를 둔 기초단체와 시군의회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해 혁신도시협의회 회장을 맡아 '혁신도시 지역인재 35% 의무채용 법제화' 운동을 주도한 김승수 전주시장은 "수도권 과밀의 폐해를 완화하고 지방도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혁신도시가 조성됐지만, 효과는 여전히 미흡한 상황"이라며 "지역에서 새로운 일자리가 나오고 지역인재들이 성장 동력 역할을 해야 국가균형발전을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35% 이상 의무채용을 법제화하면 수도권으로 인재가 유출되는 일을 막을 수 있다"며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의 관심을 거듭 촉구했다.
(류일형·김상현·지성호·손상원·이승형·장영은·임청 기자)
lc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