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해양전문가 시장 온다…박남춘 당선에 인천항만업계 기대

연합뉴스2018-06-14

해양전문가 시장 온다…박남춘 당선에 인천항만업계 기대
지역경제 중심축 항만 발전 뒷받침하는 도시행정 주목

지지자들과 인사하는 박남춘[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해양수산부 정통 관료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당선되면서 인천항만 업계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역대 인천시장 가운데 '바다를 가장 잘 아는' 시장이 선출됨에 따라 그동안 항만 발전과 엇박자를 내거나 겉돌던 인천시정이 조화를 이룰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항구도시 인천'에서 나고 자란 박 당선인은 1981년 행정고시 합격한 뒤 20여년간 해운항만청·해수부 관료 생활을 통해 해양·항만 전문가로 성장했다.
2012년 19대 총선에 당선돼 정치권에 몸을 담기 전 해수부에서 기획예산담당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고 노무현 정부 5년간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장, 인사수석비서관 등을 지냈다.
박 당선인의 항만 관련 핵심 공약은 국비 2조원 투입, 물동량 400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 조기 달성, '동북아 물류거점항만'으로 육성 등이다.
경쟁력이 약화하고 있는 인천 내항의 기능 재배치와 크루즈·카페리 활성화를 통한 바다 접근성 확대도 약속했다.
인천공항∼영종도∼경인항∼내항∼남항∼송도국제도시 등 인천 해안선을 잇는 세계적 해양관광벨트 구축도 주요 공약이다.



'해양전문가 시장'이 인천항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도 없지않다.
선거 기간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인천경실련)이 각당 시장 후보들에게 인천항 발전을 위한 여러 공약을 제안했을 때 박 당선인이 매우 신중한 입장을 보였기 때문이다.
당시 박 당선인의 선거대책위는 "해운항만산업 특별법이 시행되면 인천항보다 광양항이나 평택항 등 타 항만으로 국비지원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며 "지엽적인 논란으로 타 지역을 자극하기보다 인천항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를 설득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항만업계 관계자는 14일 "정부의 항만 정책을 깊이 아는 박 당선인이 지역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인천항이 명실상부한 환황해권 중심 거점항만으로 자리 잡는데 앞장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