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몬스 "안전·청결 자신있다"…R&D·생산설비 첫 공개

연합뉴스2018-05-29
시몬스 "안전·청결 자신있다"…R&D·생산설비 첫 공개
3개 방사능 측정기로 철저히 검사…"음이온 원단 전혀 문제없다"
안정호 대표 "대표 침대 브랜드로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현할것"

안정호 시몬스 대표(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안정호 시몬스 대표가 29일 경기도 이천 시몬스 팩토리움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대표 침대 브랜드 시몬스가 최근 침대업계를 뒤흔든 '라돈' 논란에 불안해하는 소비자들을 안심시키고자 자사 연구개발(R&D) 및 생산시설을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했다.
안정호 시몬스 대표는 29일 경기도 이천 '시몬스 팩토리움'을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하면서 "기본에 충실한 수면 전문 브랜드로서 정직하고 진정성 있게 침대를 연구·제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자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침대는 신체와 밀접하게 닿는 중요한 제품으로 안전과 청결이 최우선"이라며 "최근 침대업계에 논란이 된 일련의 사태를 보며 대표 침대 브랜드로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는 차원에서 시설을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시몬스 팩토리움'은 시몬스가 10여 년간 기획·설계, 공사해 만든 생산시설과 수면 관련 연구개발(R&D) 센터이다.
총 1천500억원을 들여 7만4천505㎡ 부지에 조성했다.
세계 최대·최고 수준의 설비를 갖췄고, 아직 박물관, 직영 매장 등을 설치해야 하는 등 공사 마무리 단계가 남았다.
안 대표는 "시몬스 팩토리움은 국가 대표 연구기관과 견줄 만한 최고의 시설을 갖췄다고 자부한다"며 "시몬스가 자체 보유한 연구 및 실험 시설에 대해 정부 부처나 민간기업의 요청이 있으면 언제든 개방해 모든 실험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몬스 수면연구 R&D 센터에서는 최상의 수면 환경을 위해 총 41개 테스트 장비 및 체임버 시설에서 250여 개 이상의 실험을 한다.
R&D 센터에 투자된 비용만 약 200억원 규모이며, 침대 브랜드 중에선 세계 최고 설비를 자랑한다.
33개 센서를 통해 보온성과 쾌적성을 연구하는 '써멀 마네킹'을 세계 유일의 체임버 시설인 항온, 항습의 '인공기후실'에 설치했고, '수면상태 분석실'에서는 다양한 매트리스가 실제로 사용자의 수면 만족감을 얼마만큼 높여주는지 뇌파를 통해 확인한다.
시몬스는 특히 원자재의 유해성을 판별하는 '화학분석실'에 토론 측정기를 설치했다.
국내에서는 원자력안전위원회만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장비로, 방사능 수치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이연자 시몬스 R&D센터 소장은 "시몬스 침대 매트릭스는 한국과 미국 품질 기준을 둘 다 충족한다"며 "이번 '라돈' 이슈가 불거지면서 토론 측정기 등 3개의 방사능 측정기를 들여 정교하게 매트리스를 검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성준 시몬스 전략기획실 이사는 "우리 제품 중에도 벨기에 수입 원단이 쓰인 일부 제품이 음이온을 방출하지만, 현재 문제 되는 것은 음이온 파우더(모나자이트)이지 음이온 그 자체가 아니다"며 "우리 제품은 전혀 다른 방식으로 음이온을 방출하고, 이 원단은 벨기에와 한국의 친환경 인증을 받은 것은 물론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도 시료를 보내 검사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시몬스는 또 자체 생산 시스템에서 매트리스 제작 전 과정을 청결하고 안전하게 원스톱으로 진행한다.
매트리스 원자재 기본 품질검사 152가지, 포켓스프링 강선 제조 및 조립 관련 점검 기준 155가지, 매트리스 커버 제조 관련 148가지 등 최종 검수에 이르기까지 총 1천936가지 시몬스 침대 품질관리 항목을 거친다.
김 이사는 "숙련된 장인들이 직접 퀼팅 작업을 하는 등 대부분 과정을 수작업으로 진행하고, 최상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하루 평균 600∼700개의 매트리스를 생산한다"며 "먼지 하나 날리지 않을 정도로 청결한 작업 환경을 구축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하실 수 있다"고 강조했다.



kamj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