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45% "금융상품정보, 정확·신뢰성이 가장 문제"

연합뉴스2018-05-22

소비자 45% "금융상품정보, 정확·신뢰성이 가장 문제"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소비자들이 인터넷이나 광고 등에서 얻는 금융상품 정보의 가장 큰 문제는 정확성·신뢰성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금융감독원은 '금융소비자리포터'로 위촉한 소비자 194명을 대상으로 모바일·이메일 설문조사를 해보니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금융상품 정보 취득의 애로사항은 '정확하고 신뢰성 높은 정보를 찾기 어렵다'는 응답이 87명(45%), '전문용어가 어렵고 나에게 맞는 정보를 찾기 어렵다'는 응답이 51명(26%) 등이다.
금융상품 가입 전, 가입 시, 가입 후 등 거래 단계별 정보는 '핵심 정보 위주로 선별 제공'(94명, 48%)을 가장 원했고, '소비자가 많이 찾는 정보 우선 제공'(38명, 20%)이 그다음이었다.
가입 전에는 '금융회사별 상품 특성, 장·단점 비교', 가입 시에는 '서식·약관·상품설명서 등 가입 기본자료', 가입 후에는 '기간수익률, 해약환급금 등'이 가장 필요한 정보로 꼽혔다.
상품 유형별로 정보 제공의 필요도는 대출성 상품(31%), 투자성 상품(26%) 순으로 높다는 답변이 나왔다.
금감원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과 각 금융협회 웹사이트의 접근 경로를 단순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각 협회의 소비자 정보가 적절히 공시되는지, 이용에 불편한 점이 없는지 올해 하반기 중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