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한국은행 "포항지진 피해 3천323억원"…정부 집계보다 6배 많아

연합뉴스2018-05-03
한국은행 "포항지진 피해 3천323억원"…정부 집계보다 6배 많아
 지난 2017년 강진으로 출입 통제된 흥해 대성아파트 D·E·F동이 폐허처럼 변해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진보험 가입·내진설계 강화 대책 필요…재해지역 관광상품화 제안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해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에 따른 피해액이 3천323억5천만원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 포항본부는 3일 '포항지진의 경제적 영향 추계 및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서 포항지진에 따른 자산 손실액은 2천566억1천만원, 간접피해액은 757억4천만원으로 추산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작년 12월 발표한 포항지진 피해액 546억1천800만원에 비해 6배가량 많다.
한은은 일본 사례를 참고해 부문별로 지진 영향을 받은 시설에 파손율을 곱한 뒤 더하는 간접추계방법을 활용했다.
정부는 민간주택의 경우 완전 파손은 3천만원, 반파 1천500만원, 소파(적은 피해)는 60만원으로 봤으나 한은은 과소평가 가능성이 크다며 시가에 따른 피해를 기준으로 삼았다.
민간주택 피해액은 1천57억1천만원, 공장과 상가 등 생산자본 피해액은 378억원으로 계산했다.
또 산업별 자본 파손에 따른 산출 감소액을 추정해 경제활동 손실액을 757억4천만원으로 잡았다.
반면 사회간접자본과 공공시설을 포함한 공공자본 피해액은 정부 공식 복구비용인 1천131억원을 그대로 적용했다.
한은은 피해액 산정과 복구비용 산정 기준이 달라 정부가 발표한 피해규모와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포항지역의 복구와 재건사업으로 앞으로 생산유발 효과는 6천500억원, 1차 간접효과는 1천596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지진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려면 지진보험 가입을 독려하고 내진 설계요건 강화, 낙석·붕괴 우려 건축물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재난지역 약점을 관광 상품화해 긍정적 효과를 창출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