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난개발 털고 '스마트도시'로 변신한다

연합뉴스2018-04-29

김해시, 난개발 털고 '스마트도시'로 변신한다
내주 국토부에 승인 신청…2022년까지 739억 투입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난개발'의 대명사로 불려온 경남 김해시가 도시개발에서 도시관리로 발상을 전환,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도시로 변신을 시도한다.
김해시는 최근 용역을 진행한 스마트도시계획안을 내주 초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며, 보완과 검토를 거쳐 오는 6월까지는 승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29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그동안 개별적으로 추진해온 사업에 스마트도시 서비스와 인프라를 접목해 '지속가능한 도시, 삶의 질이 향상된 시민'을 목표로 한다.

김해시 스마트도시 조성 협약2018.4.25. [김해시 제공=연합뉴스]

국토부 승인이 이뤄지면 시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스마트 서비스에 459억원, 관련 인프라에 289억원 등 73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종전 '유비쿼터스 도시'에서 스마트도시로 개념이 바뀌고 관련 법률도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로 바뀌면서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에 나섰다.
전국적으로 자치단체 30곳가량이 스마트도시에 관심을 두고 공모에 응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스마트도시로 승인된 곳은 경기도 평택과 강원도 춘천 정도이며 경남에선 김해가 가장 먼저 준비를 하고 있다.
김해시가 구상 중인 스마트도시 서비스는 신규형 15가지를 비롯해 모두 30가지에 이른다.
기업을 중심으로 한 경제분야는 혁신성장을 하도록 하고, 시민들은 여유 있고 편리하도록 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보면 사물인터넷과 센서 등 기술을 활용한 홀몸노인 스마트 케어, 안심귀가 서비스 고도화, 스마트 버스정류장, 스마트 박물관 등이 있다.
지능화 도시 부문을 보면 자율주행 미니버스와 전기자전거 등 녹색 교통수단 제공, 스마트 주차장과 전통시장, 고령자 농기계 안전운전, 구제역 사전감지 서비스 등도 추진된다.
여기에다 데이터 기반 도시관리 차원에서 미세먼지 정보 제공, 스마트 쓰레기통·가로등, 인공지능 기반 24시간 민원상담 등도 눈에 띈다.
이와 더불어 실시간 정보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주요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스마트 시장실'도 구축된다.
김해시가 스마트시티로 승인되면 지역은 크게 산업단지와 역사문화지구, 도시재생지구로 나눠 관리된다.
스마트도시를 추진하고 관리하면서 업무·대민공간을 겸할 도시통합운영센터도 구축되며 사업비는 2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스마트도시를 효율적으로 추진해 나가기 위해 인제대학교, 경남발전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등과 힘을 모으기로 하고 지난 26일 '시민은 여유롭고, 기업은 혁신 성장하는 스마트도시 김해'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4개 기관은 지속가능한 스마트도시 정책개발, 스마트도시 관련 공동연구 및 기술 혁신분야 발굴, 스마트도시 분야 전문인력 양성 및 교육훈련, ICT기반 지역산업 활성화 및 청년 일자리 창출모델 발굴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해시는 도시혁신 및 미래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해 이미 올해 당초 예산에 300여억원을 편성해 교통, 도시관리, 산업경제, 시민복지 등 8대 분야 43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b94051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