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첨단 미래도시를 현실로…인천경제청-연세대 '맞손'

연합뉴스2018-04-25

첨단 미래도시를 현실로…인천경제청-연세대 '맞손'
스마트시티 공동 연구·개발 협약 체결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2003년 국내 첫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인천 송도·청라·영종지구에 미래도시 모델인 첨단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5일 연세대 미래도시와사회연구원과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앞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에 국가 차원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유치하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스마트시티는 첨단 유비쿼터스 기술을 기반으로 24시간 가동되는 도시통합운영센터에서 원격으로 교통, 방범, 방재, 환경, 시설물관리, 융복합서비스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도시 모델이다.
국내에는 화성 동탄, 파주 운정, 판교 등지에 스마트시티 개념이 도입됐지만 실제로 운영센터를 가동 중인 송도국제도시 등 인천경제자유구역이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받는다.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는 지난해 8월 시장분석기관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가 선정하는 '스마트시티 아시아퍼시픽 어워드 2017'에서 도시행정 최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인천경제청은 자체 개발한 스마트시티 플랫폼의 국내외 판매를 위해 지난해 3월과 6월 각각 저작권, 특허권을 획득했다.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베트남, 태국, 인도 등 신흥국에 수출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은 정부가 올해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하는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실증도시'에 도전한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국내외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스마트시티 기술력과 우수한 대학 연구기관이 협력하면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의 스마트시티 실증도시로 선정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