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김종갑 한전 사장 "수익성 개선 때까지 비상경영"

연합뉴스2018-04-13
김종갑 한전 사장 "수익성 개선 때까지 비상경영"
한국전력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공성 추구하되, 원가효율성…원전 수출 등 신성장동력 노력"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13일 "수익성이 구조적으로 개선되는 시점까지 '비상경영'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전남 나주 본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무엇보다도 수익성 개선에 힘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존의 원가 절감, 투자 수익성 향상 노력과 더불어 회사 운영 전반에 걸쳐 추가적인 조치를 점검할 것을 당부했다.
한전은 국제 연료가격 상승과 자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 정비 장기화로 2017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58.7% 감소했다.
김 사장은 "한전이 공익성과 기업성이 조화롭고 균형 있게 발현되는 공기업이 되도록 하자"며 "공공성을 추구하되, 원가효율성이 있어야 하고 주주이익을 도모하되 국가이익에도 부합하는 길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기업이 잘할 수 있는 분야는 사기업 영역에 맡겨야 할 일이고 사기업의 투자가 부족하다면 공공부문의 역할이 필요하다"면서 "그 결과로 우리에게 주어지는 역할과 책임을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완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서는 "한전이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더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사실 디지털변환이라는 새로운 메가트렌드와 신재생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에너지원의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하는 일이 쉽지 않다"면서 "한전, 발전 자회사, 그룹사가 함께 더 정확한 예측과 주도면밀한 실행으로 최소 자원으로 임무를 수행하도록 모든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부단한 노력을 하자"며 "원전 수출과 기타 에너지사업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김 사장은 노동조합 등 구성원들과 원활한 소통을 하겠다며 "과도한 의전, 불필요한 조직과 절차를 줄이고 일 중심으로 움직이는 회사가 되게 하고 언제든지 사장에게 직언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