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삼성전자 인근에 서천지구 지식산업센터 허가

연합뉴스2018-03-20
용인시, 삼성전자 인근에 서천지구 지식산업센터 허가
2020년 준공 목표…제조·지식기반 분야 634개 업체 입주 예정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삼성전자 나노시티 기흥캠퍼스 인근에 연면적 16만5천340㎡ 규모의 서천지구 지식산업센터 건축을 허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지식산업센터는 서천택지개발지구의 기흥구 농서동 452번지 일대 도시지원시설 용지 2만7천580㎡에 지하 2층·지상 10층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용인 서천지구 지식산업센터 조감도

용인지역에 14번째로 조성되는 서천지구 지식산업센터는 기흥구 흥덕동에 있는 21만2천996㎡ 규모의 흥덕IT밸리에 이어 용인시에 들어선 지식산업센터로는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도시형공장 입지가 가능한 제조업, 지식기반산업, 정보통신산업 관련 634개 업체가 입주해 2천536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전체 면적의 81.8%인 13만5천213㎡가 제조시설 등으로 사용되며 나머지 3만126㎡에 지원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드림포스디앤씨가 2천961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0년 5월 준공한 뒤 분양할 예정이다.
드림포스디앤씨는 프랑스계 개발회사인 오시아홀딩스가 이번 사업을 위해 세운 자본금 60억원의 특수목적회사(SPC)로, 지난 달 20일 경기도에 부동산개발업체로 등록했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