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청년일자리대책] 日·동남아취업 집중지원…재외공관도 풀가동

연합뉴스2018-03-15

[청년일자리대책] 日·동남아취업 집중지원…재외공관도 풀가동
해외 지역전문가 양성방안…맞춤형교육·일자리매칭 'K-Move 트랙2' 신설

2017년 5월11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막한 2017글로벌취업상담회에서 구직자들이 일본 기업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정부는 청년 일자리 대책의 일환으로 일본과 아세안(동남아지역국가연합) 국가 취업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집중하기로 했다.
외교부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는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5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청년일자리대책'을 보고하면서 일본과 아세안에 정책지원을 집중해 2022년까지 1만8천명 취업을 지원하겠다는 내용 등이 포함된 '해외 지역전문가 양성방안'을 밝혔다.
이를 위해 정부는 해외취업지원 프로그램인 '케이무브(K-Move) 스쿨' 인원의 40% 이상을 일본에 배정하고, 한일 연금기간 합산을 추진하는 한편 한일 대학간 '3+1프로그램'(한국에서 3년, 일본에서 1년간 대학 교육을 받은 뒤 일본에서 취업하는 프로그램)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해외 일자리 창출 지원에 재외공관의 역량을 최대한 동원하기로 했다.
재외공관 평가시 일자리 지원 실적을 반영하고, 재외공관 관련 사업 예산을 해외일자리 창출 우수공관에 우선 배정하는 등 방식으로 대사관, 총영사관 등의 해외취업 현장 관리 역할을 강화키로 했다. 공관장을 단장으로 하는 재외공관 내 해외취업지원협의체도 현재 17개에서 25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우리 젊은이들이 해외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맞춤형 교육 및 취업 알선 서비스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케이무브(K-Move) 트랙2'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해외진출 우리 기업의 수요 조사에 기반해 국내와 현지를 연계해 1년간의 맞춤형 교육과 일자리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베트남·우즈베키스탄 등지에서 수요를 발굴하고 국내외에서 유망 기술과 언어·문화 등을 종합적으로 교육한 뒤 해외 취업을 주선한다는 구상이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지원 대상자에게 교육·숙식비 등 연수비를 1인당 1천500만원 한도에서 지원키로 했다. 올해 300명, 내년 500명 등 2021년까지 2천100명을 지원해 취업률 90% 이상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더불어 해외 한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리 해외진출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신설, 3년간 500명을 대상으로 항공료, 체재비 등을 제공하고 교육·매칭·사후관리 등 전 과정을 일괄 지원키로 했다.
또 국제기구 초급전문가(JPO), 한국학교 및 세종학당 교원 등 파견을 확대하고 한상(韓商) 인턴십을 활성화하는 한편 워킹홀리데이 신규 협정 및 쿼터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 정부는 국제 금융기구와의 협력을 통해 개도국 현지 진출 대상기업을 발굴하고, 우리 기술 인력과의 매칭 및 사전 교육 등을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장기 봉사단을 중심으로 파견 규모를 올해 2천명에서 2021년까지 4천명 이상으로 확대하고, 봉사 경험이 국내 취업으로 연계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해외 일자리의 질 제고를 위한 사전-사후 관리 강화 차원에서 오는 6월 군산과 통영 지역에 권역별 지원 거점인 '청년센터'를 설립, 해외진출 및 창업을 지원하는 집중 교육·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
jh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