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KT, 인공지능 인재양성 나섰다…첫 교육생 27명 선발

연합뉴스2018-03-07
KT, 인공지능 인재양성 나섰다…첫 교육생 27명 선발
평균 27세·여성 44%…8월 초까지 1천 시간 무료 교육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가 인공지능(AI) 분야의 실무형 인재 양성에 나섰다.
KT는 "AI 인력 양성을 위한 'AI 아카데미' 교육생 27명을 선발해 지난달 26일부터 본격적인 교육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AI 아카데미는 KT와 교육부가 지난 1월 체결한 AI 분야 한국형 나노디그리(nano degree·단기 교육과정 인증제도) 업무협약의 결과물로, 기업에 필요한 실무형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다.
KT는 AI 분야 취업 희망자를 대상으로 1차 서류 전형, 2차 인·적성 및 선수지식평가, 3차 면접을 거쳐 교육생을 선발했다.
교육생의 연령은 평균 27세였으며, 여성 비율은 44%(12명)였다. 또한 컴퓨터공학과, 통계학과 등 AI 유관 전공자가 63%에 달했다.
KT그룹인력개발원장 최영민 전무는 "AI가 최근 국내외 시장에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고, 미디어·유통·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만큼 남녀 학생 모두 참여를 희망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교육생은 8월 초까지 6개월 동안 AI 이론교육(5주), KT 케이스 스터디(10주), 팀 실무 프로젝트 수행(8주) 등 약 1천시간에 걸쳐 AI 이론과 실습 교육을 받는다.
이론 과정에는 머신러닝, 데이터, AI 분야의 국내 석학들이 특별 강사로 참여한다. 케이스 스터디 과정에서는 KT의 AI 기술이 실제 사업에 적용된 사례를 배우고, 주 1회 AI 관련 기업을 탐방한다. 교육비는 무료다.
KT는 전체 과정을 수료한 교육생에게 관련 기업의 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론교육 강사로 나서는 연세대 응용통계학과 김현중 교수는 "AI 기술 개발 과정 전반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은 물론 실무 프로젝트를 경험할 기회가 더욱 확대돼야 한다"라며 "이 과정이 AI 관련 분야로 취업하고자 하는 학생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달 26일 경기도 분당 KT 본사의 AI 교육센터에서 'AI 아카데미' 교육생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18.3.7 [KT 제공=연합뉴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