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11번가 "온라인쇼핑 최대 지역은 여성 1인 가구 많은 강남구"

연합뉴스2018-02-20
11번가 "온라인쇼핑 최대 지역은 여성 1인 가구 많은 강남구"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가 지난 10년 동안 구매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배송 건수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서울 강남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11번가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전국 17개 광역시·도의 배송 건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건수의 25.2%를 차지한 경기도가 1위였고, 269개 시군구 중 서울 강남구가 1위를 차지했다.
경기도에 이어 서울특별시(23.9%), 부산광역시(6.2%), 경남도(5.9%), 인천광역시(5.5%), 경북도(4.4%), 대구광역시(4.4%), 충남도(4.0%), 대전광역시(3.1%), 전북도(3.0%) 등이 뒤를 이었다.
강남구의 누적 배송 건수는 1천476만여건으로, 전국 시군구 평균 배송 건수(279만여건)보다 약 5.2배 높았다.
강남구에 이어 송파구(1천80만여건), 경기 화성시(1천32만여건), 서울 관악구(986만여건), 서초구(946만여건), 성남 분당구(931만여건), 강서구(917만여건), 경기 남양주시(831만여건) 순이었다.
서울시 25개구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성 1인 가구가 많이 거주한다고 알려진 강남구에서 11번가를 이용하는 주 고객층은 '30대 여성'(16.8%)이었다. 또 쌀, 채소, 과일 등의 농산 상품이 결제거래액 1위, 커피·생수·음료가 결제건수 1위 품목으로 선정됐다.
이런 결과는 1인 가구의 증가의 영향으로 오프라인에서 무겁게 장을 보는 대신 온라인을 활용해 먹거리를 주로 구매하는 패턴이 반영된 것으로 11번가는 분석했다.
이밖에 도심 접근성이 좋고 다가구 주택이나 고시촌이 많아 남성 1인 가구 비중이 높다고 알려진 관악구에서는 '30대 남성'(19.4%)이 고객수 1위를 차지했다. 주로 편의점 상품권, 영화예매권과 같은 'e쿠폰'이나 커피·생수·음료 등의 반복구매형 생필품을 주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파구, 서초구 등은 신규 입주나 이사로 인한 TV 구매비중이 높았고, 상대적으로 출산율이 높은 구로구, 노원구, 강서구 등에서는 TV와 함께 육아에 필요한 물티슈를 많이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11번가는 10년간의 요일별, 시간대별 결제 건수에 따른 '쇼핑 골든타임'도 분석했다.
그 결과 일주일 중 가장 많은 결제가 이뤄진 요일은 '월요일'이었고, 하루 중 '오전 11시'에 가장 많은 주문이 몰렸다.
11번가 출범 초기인 2008∼2009년에는 PC 화면으로 직관적인 구매와 비교가 가능한 1만원 대의 저렴한 티셔츠, 레깅스와 함께 온라인으로 구매해도 부담이 덜한 카디건 등 패션 카테고리 상품이 결제 건수 기준 베스트 30위 내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러다가 온라인 장보기가 활발해진 2010∼2013년에는 오프라인 마트에서 주로 구매하던 품목인 물티슈, 세제, 기저귀, 커피믹스 등의 반복구매형 생필품이 베스트 상품 목록에 오르기 시작했다.
모바일 비중이 급격히 상승하기 시작한 2014년 외식상품권, 편의점이용권, 모바일상품권, 해외항공권 등 'e쿠폰'의 약진이 돋보였다.
김현진 SK플래닛 11번가 상품혁신 추진단장은 "11번가가 10년간 쌓아온 빅데이터가 곧 우리나라 온라인 쇼핑업계의 역사"라며 "커머스플랫폼과 빅데이터의 시너지를 통해 향후 더욱 개인화된 맞춤형 추천과 함께 고객 수요를 선제적으로 예측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17개 시도 배송현황 [11번가 제공]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