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기후변화·수산자원 고갈 '위기의 동해안'…어업 살릴 해법은

연합뉴스2017-04-18
기후변화·수산자원 고갈 '위기의 동해안'…어업 살릴 해법은
한은 강릉본부 조사연구 "기르는 어업 육성·귀어 확대 정책해야"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동해안 어업이 기후변화와 수산자원 고갈, 인구 유출, 고령화 등으로 위기다.
이를 타개하려면 기르는 어업을 육성하고 귀어 확대 정책, 일반 해면어업 지원 강화, 강원지역 수산물 품질 홍보 확대 방안 등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은행 강릉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 강릉본부의 조사연구 자료 '강원지역 어업 현황과 발전방안'에 따르면 어가와 어가 인구는 2015년 기준으로 2천292가구와 5천669명으로 전국의 4.0% 수준이다.
빠른 속도로 어가와 어가 인구가 감소해 2010년보다 24.6%와 31.9%가 각각 감소했다.
60대 이상 어가 인구는 38%로 가장 많지만 30대 미만은 15.7%로 대조를 보였다.
2013∼2015년 강원지역 귀어인은 53명에 불과해 전국(2천741명)에서 차지한 비율이 1.9%에 불과했다.
어가와 어가 인구의 큰 폭 감소에도 어선수 감소 폭은 7.4%로 전국 평균 12.7%보다 훨씬 적었다.
20년을 초과한 어선의 비중도 2012년 7.5%에서 2016년 24.7%로 빠르게 증가했다.
선령이 15년을 초과한 어선의 비중이 2015년 처음으로 50%를 상회했다.
어선의 노후화로 수리비와 연료비 등 유지 비용이 지속해 늘고 어민 안전에 대한 우려와 생산성 둔화, 생산비용 상승 리스크가 동시에 증가한다.
그런데도 일반 해면 어업이 전체 어업의 90% 정도를 차지해 강원지역 어업은 기상 상황, 수온변화 등 외부환경요인 변화에 영향을 많이 받는 구조다.
1970∼1980년대 강원 어업의 주요 생산품인 명태와 노가리, 오징어 등의 생산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중국 어선의 북한 동해 수역 입어로 어려움을 겪는다.
이에 따라 기르는 어업을 육성하고 주요 어종에 대한 어황 정보와 기상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30∼40대 귀어인 확대를 위해 자금지원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강화해야 한다.
한국은행 강릉본부 관계자는 "동해안 수산물은 품질과 안전성에 우위를 지니고 있어 품질인증 확대, 상표권 등록 등을 통해 강원 수산물의 고급브랜드화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동해안 겨울철 별미 도루묵[연합뉴스 자료사진]

yoo21@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