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젊은세대 "경제전망 어두워…부모보다 못살 것"

연합뉴스2017-02-06

한국 젊은세대 "경제전망 어두워…부모보다 못살 것"
'경제낙관지수' 27개국 중 20위 머물러…성숙시장국보다 덜 비관적
딜로이트 2017 밀레니얼 서베이 발표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한국의 젊은 세대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전망이 어둡다며 부모세대보다 못 살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낙관지수는 신흥국 시장국가와 선진국인 성숙시장(Mature Market) 국가를 모두 합쳤을 때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하지만 성숙시장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는 그나마 덜 비관적인 편에 속했다.
6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이 전한 딜로이트 글로벌의 '2017 딜로이트 밀레니얼 서베이'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밀레니얼의 경제 낙관지수는 -1%로, 27개국 중 20위에 머물렀다.
'밀레니얼 서베이'는 전 세계 30개국 8천명의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로, 올해 6년째다.
이번 조사는 1982년 이후 출생한 대학 학사 이상의 학위를 소지한 정규직을 대상으로 했다.
설문조사에서 작년 대비 올해 경제의 낙관 정도를 보여주는 경제적 낙관지수의 27개국 평균은 11%였다.
아르헨티나(51%), 페루(47%), 브라질(43%), 필리핀(35%) 등 신흥시장으로 분류된 국가들의 낙관지수가 눈에 띄게 높았다.
성숙시장에 속한 영국(-40%), 스페인(-23%), 스위스·네덜란드(-14%), 일본(-5%) 등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한국은 모두 14개국이 속한 성숙시장국가로 분류됐다.
그중에서 캐나다(25%), 독일(9%), 호주(6%) 프랑스(5%) 등이 한국보다 낙관지수가 높았다.
이번 설문은 30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나 경제낙관지수 항목은 27개국만 조사됐다.


신흥시장의 경우 57%가 자신들의 세대가 부모세대보다 경제적으로 나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성숙시장은 34%만이 부모세대보다 잘살 것이라고 답해 신흥시장보다 비관적인 반응을 보였다.
응답자 중 38%는 "2년 안에 현 직장을 떠난다"고 답했고, 31%는 "5년 이상 현 직장에 잔류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6% 감소하고, 4% 증가한 것이다.
"곧 떠난다"는 답변도 작년 17%에서 7%로 줄었다.
딜로이트는 이에 대해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반영된 것"이라고 풀이했다.
푸닛 렌젠 딜로이트 글로벌 CEO는"밀레니얼의 시각이 비관적으로 변한 것은 그들의 개인적인 고민거리가 달라졌기 때문"이라며"4년 전에는 기상변화, 자원부족이 밀레니얼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였는데 올해는 범죄, 부패, 전쟁, 정치적 긴장감들이 밀레니얼의 고민거리로 꼽혀 사회·정치적 긴장감이 개인과 직업적 인생관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cho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