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유진기업 산업용재 마트 개장 반대…생존권 위협"

연합뉴스2018-02-01
소상공인 "유진기업 산업용재 마트 개장 반대…생존권 위협"
유진기업 "마트 수요층은 일반 소비자…도매 위주 소상공인에 피해 안 줘"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소상공인 단체가 1일 유진기업의 산업용재 시장 진출에 반대하는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유진기업이 산업용재 마트를 개점하면 주변 상권 붕괴로 소상공인의 생존이 위협받는다면서 반대하고 있지만, 유진기업은 수요층이 다르므로 피해를 주지 않는다고 맞서고 있다.
한국산업용재협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 유진그룹 본사 앞에서 유진기업의 산업용재·건자재·철물류 도소매업 진출을 저지하기 위한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협회는 "레미콘이 주력인 유진기업이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 산업용재 대형마트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전국에 100여 개의 대형마트를 개장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이것이 현실화하면 주변 상권이 무너지고 업계 종사자 수만 명이 거리로 내몰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진기업은 올 상반기 금천구에 산업용재 마트 '에이스 홈센터 금천점'을 열 계획이다.
하지만 중소벤처기업부는 유진기업에 주변 소상공인과 자율 협의를 거쳐 상생 방안을 마련하라며 마트 사업개시 일시 정지를 지난 달 권고했다.
유진기업 관계자는 "소상공인이 전문업자들에게 산업용재를 판매하는 도매업자라면 에이스 홈센터는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주택 보수전문 DIY(소비자가 직접 만들 수 있는 제품) 전문매장"이라면서 "수요자층이 다르므로 소상공인에게 피해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진기업 인테리어매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