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정몽구 재단, 평창 계촌마을 학생 오케스트라 지원

연합뉴스2018-01-24
정몽구 재단, 평창 계촌마을 학생 오케스트라 지원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은 평창 문화올림픽에 참가하는 계촌마을 학생 오케스트라에 강습비와 악기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이날 강원도 평창군 계촌복지회관에서 신수정 재단 이사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이희범 조직위원장, 한국예술종합대학 김봉렬 총장, 계촌초등학교 및 계촌중학교 학생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계촌마을 학생 오케스트라 악기 전달식'을 열었다.
계촌마을 학생 오케스트라는 오는 3월 6일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평창 문화올림픽 프로그램 중 하나인 '계촌·호명·솔향 유스 오케스트라' 공연을 전 세계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펼칠 예정이다.
이들은 지난 2011년에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실사단 앞에서 공연한 바 있다.
2015년부터 계촌초등학교 오케스트라를 지원해 온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이번에 공연을 위한 연습비용 및 강습비와 바이올린, 첼로, 클라리넷, 플루트 등 관현악기 20여대를 지원한다.
신수정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계촌마을 학생 오케스트라의 뛰어난 실력이 더 빛을 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예술 꿈나무들의 미래를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문화예술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예술세상 마을 프로젝트'를 통해 2015년 처음으로 계촌마을과 인연을 맺었다.
계촌마을은 인구 1천200여명의 작은 산골 마을이지만, 계촌초등학교 및 중학교 전교생이 오케스트라 활동을 하는 등 클래식에 대한 이해가 높은 지역으로 이 프로젝트의 '클래식마을'로 선정됐다.
이에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15년부터 매년 계촌마을에서 '계촌 클래식 거리축제'를 개최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출신 강사들의 레슨 수업을 지원하는 등 후원해 왔다.
올해도 8월 17일부터 19일까지 제4회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가 열린다. 계촌마을 학생 오케스트라는 물론 국내 정상급 클래식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연하며 정몽구 재단이 기획한 정명화·안숙선 거장의 두 번째 협연곡인 '평창 홍보가'도 선보일 예정이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현대차 제공=연합뉴스]
br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