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대통령 간담회서 "최저임금·근로시간 보완책 요청"(종합2보)

연합뉴스2018-01-16

중소기업계, 대통령 간담회서 "최저임금·근로시간 보완책 요청"(종합2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표들 현장 어려움 전달…"대통령과 첫 만남 화기애애"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유미 박경준 기자 = 중소·벤처기업인들과 소상공인들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현안에 대해 정부가 보완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중소기업인 간의 공식적인 첫 만남인 이날 간담회에서는 예상과 달리 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업계 불만이 완곡하게 표출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참석자를 대표해서 한 인사말에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정책으로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며 "국회와 정부와 함께 중소기업계가 추가적인 보완대책을 마련해 연착륙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그러면서 "중소기업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중국 등 경쟁국과 같은 수준으로 규제를 개혁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간담회에서는 최저임금 제도 개편이나 근로시간 단축 시 영세중소기업에 한해 8시간 특별 연장 근로 허용 등 중소기업계의 구체적인 요구사항은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업체 대표들은 현장에서 체감하는 최저임금 애로사항에 관해 이야기하며 보완책을 요구했다.
김정애 용궁 단골식당 대표는 "영세사업자는 최저임금이 너무 부담스럽다"며 "식당 매출이 많으면 고통분담이 가능한데 그렇지 않은 곳은 사람을 고용할 수가 없다. 음식값을 올려야 하나 고민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기업인 참석자는 "지방과 수도권에서 각각 체감하는 최저임금이 다른 것 같다"며 "지역별 격차 부분을 확인해서 수정 또는 보완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케이크 보며'(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과의 대화에 앞서 동네 빵집을 협동조합화하여 경쟁력을 강화한 인천 패밀리베이커리에서 제작한 '2018년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기원' 케이크를 바라보고 있다. 왼쪽은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오른쪽은 안건준 벤처협회장. 2018.1.16 scoop@yna.co.kr

이날 행사에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업계 단체장들보다는 업체 대표들이 주로 발언하면서 현장의 어려움을 소개하고 대통령이 경청하는 분위기였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 대표들은 간담회에서 ▲ 스마트 공장 지원 확대 ▲ 인도 등 신흥국 진출 기업에 대한 정부 지원 확대 ▲ 임대인의 상권 내몰림(젠트리피케이션) 방지 ▲ 정부 및 공공기관과 중소기업 우선 거래 등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업계 건의사항을 들은 뒤 "정부 차원에서 추진해야 할 사항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는 "대통령이 현장의 말을 많이 들으려는 분위기였다"며 "대통령과 중소기업인 간 첫 만남이고 신년 행사라 전체적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