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유안타증권 "모두투어 역대 최대 1분기 실적 낼 것"

연합뉴스2017-04-04
유안타증권 "모두투어 역대 최대 1분기 실적 낼 것"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유안타증권은 4일 모두투어[080160]가 역대 최대 1분기 실적을 거둘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4만3천원에서 4만8천원으로 올렸다.
박성호 연구원은 모두투어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73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늘고 영업이익은 77억원으로 77% 증가해 영업이익이 시장 전망치를 10%가량 웃돌 것으로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모두투어가 1분기 영업이익 기준으로 역대 최대 1분기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며 "해외 패키지 승객이 42만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 늘었다"고 설명했다.
또 "자회사인 자유투어 매출액이 46억원으로 84% 늘고 영업이익은 손익분기점을 이를 것"이라며 "자유투어 패키지 승객이 올해 1~2월 3만5천856명으로 77% 급증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중거리 노선 운임 하락과 5월, 10월의 연휴 효과 등이 맞물리며 중장거리 여행 수요가 올해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달러, 엔, 유로, 위안 등 4대 통화 대비 원화 가치가 강세를 보이는 것도 여행업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aka@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