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케이뱅크 출범 첫날부터 돌풍…가입고객 2만명 돌파(종합)

연합뉴스2017-04-03

케이뱅크 출범 첫날부터 돌풍…가입고객 2만명 돌파(종합)
비대면 거래는 16개 은행 월평균 합산 건수보다 많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첫날부터 돌풍을 일으켰다.
케이뱅크는 출범 첫날인 3일 0시부터 오후 6시 30분 현재 가입자 수가 2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오후 3시까지 개설된 수신 계좌 수(잠정 집계)는 1만5천317건에 달한다.
이는 비대면 실명확인이 개시된 2015년 12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16개 은행의 월평균 비대면 계좌개설 합산 건수인 1만2천 건보다 많은 것이다. 대출건수는 1천19건이며 체크카드 발급 건수는 1만3천485건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오픈 첫날부터 16개 은행의 월평균 건수를 초과 달성했다"고 말했다.
케이뱅크는 지점이 없어 인건비가 들지 않는다. 대출 등 대부분의 업무도 모바일이나 인터넷을 통해서 처리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비교적 낮은 수준의 대출 금리를 유지할 수 있다. 간편하게 지문인증만으로 대출을 실행할 수도 있는 데다가 인증 절차도 간편하다. 송금도 편해졌다.
케이뱅크의 돌풍에 시중은행도 긴장의 끈을 바짝 조이고 있다.
윤종규 KB국민은행장은 "오늘은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가 24시간 365일 영업체제로 업무를 개시하는 날"이라며 "디지털 경쟁자들의 전략은 제대로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고객을 대상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은행은 "경쟁자보다 한발 빨리 의사결정을 하고 고객에게 먼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도 이날 조회사를 통해 디지털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주문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출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buff27@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