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신한은행장 "앞으로 신한은행의 경쟁자는 ICT 기업"

연합뉴스2017-04-03

신한은행장 "앞으로 신한은행의 경쟁자는 ICT 기업"
신한은행 창립기념식 "명실상부한 압도적 격차의 리딩뱅크 만들자"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앞으로 신한의 경쟁자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 행장은 3일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7년 창립기념식에서 "금융업의 경계가 무너지고 경쟁의 패러다임이 근본적으로 바뀌고 있으니 은행업을 둘러싼 경쟁환경 변화의 본질을 정확히 통찰하고 과감한 혁신을 실행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위 행장은 "과거의 영업 방식에 얽매이지 말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 마케팅 기법을 개발할 뿐만 아니라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고객에게 차별적인 해법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연결과 확장이라는 디지털의 특성을 활용해 영업 전반의 효율성을 한층 높여가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디지털과 글로벌 역량 강화에 힘쓰며, 변화의 흐름에 맞지 않는 과거 방식이나 자료는 과감히 덮고 새롭게 바꿔야 하는 일들은 지금 바로 실행에 옮겨달라"고 당부했다.
위 행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물결 속에서 은행업이 처한 불확실한 미래를 극복하고, 대한민국 금융의 새로운 길을 제시하는 명실상부한 초(超)격차의 리딩뱅크를 향해 나가자"고 말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3일 서울 중구에 있는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2017년 창립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