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노후공업지역, 신경제 창출 거점으로 키워야"

연합뉴스2017-12-26

"경기 노후공업지역, 신경제 창출 거점으로 키워야"
경기연구원, 안양·부천·군포·의왕 공업지역 활성화 방안 제시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안양·부천·군포·의왕 등 경기도 노후공업지역을 제조-서비스 융복합을 통한 신경제 창출의 거점으로 육성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26일 경기연구원이 낸 '경기도 노후공업지역 진단과 과제' 보고서를 보면 1970∼1980년대 지정된 이들 4개 시의 도심공업 지역 면적은 1천124만6천㎡로 서울디지털단지(구로)의 5.8배에 달한다.
2015년 기준 입주업체가 5천905개에 달하고 종사자 수는 12만5천400명을 넘는다.
그러나 4개 시의 5년간(2010∼2015년) 제조업 고용증가율은 -0.5∼1.3%로 경기도 전체 평균 3.5%에 한참 못 미친다.
제조업 침체에 따라 이들 시의 경제성장률은 연평균 4.5∼5.9%로 경기도 평균 7.4%에 비해 많이 떨어진다.
정보서비스·연구개발·과학기술서비스 등 고차서비스업 고용 증가의 경우 전체 고용 증가의 8%대에 불과해 경기도 평균 20%대와 큰 차이를 보인다.
도내에 모두 48개의 창업보육센터가 있으나 4개 시에는 3곳(안양 연성대, 안양대, 부천 가톨릭대)만 설치됐다.
경기연구원 문미성 선임연구위원은 "4개 시의 노후공업지역은 정책지원의 사각지대에 있고 각종 규제로 고부가가치업종으로의 구조 전환이 지체되고 있다"며 "고차서비스업 유치에 유리한 이들 지역의 장점을 살려 기존 제조업 생태계와 고차서비스업 융합으로 신경제 창출의 거점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연구위원은 "노후공업지역 정비와 활성화는 10년 이상의 중장기 비전하에 사업계획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공업지역별 특성을 반영해 브랜드화하고 산업마케팅과 구조고도화 전략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기연구원 CI

단기적으로는 도시재생사업, 소공인특성화사업 등 지원시책을 활용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노후공업지역 지원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문 연구위원은 주장했다.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