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예정자 27% "졸업 미루겠다"… 경상·사회계 많아

연합뉴스2017-01-11

대졸예정자 27% "졸업 미루겠다"… 경상·사회계 많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여전히 불안한 취업 전망에 4년제 대학 졸업예정자 10명 중 3명이 졸업을 미룰 계획이라고 밝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4년제 대학 졸업예정자 611명을 대상으로 졸업유예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7.2%가 졸업을 미룰 것이라고 답했다고 11일 밝혔다.
그 비율은 남학생(39.2%)이 여학생(16.3%)보다 많았다. 전공별로는 경상계열(34%)과 사회과학계열(33.3%)이 이공계열(25.1%), 인문계열(24.8%), 예체능계열(22.9%)보다 많았다.
졸업을 미루는 이유를 물었더니 '인턴십 등 직무경험을 쌓기 위해서'(63.3%·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외국어 점수나 전공자격증 등 부족한 스펙을 채우기 위해'(47.6%), '졸업 후 취업이 안되면 무능력자로 보일 것 같아서'(45.2%), '신입직 채용시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하는 기업이 많아서'(37.3%) 등을 들었다.
졸업유예 기간은 주로 한 학기(71.7%)였고, 두 학기를 미루겠다는 대학생은 28.3%였다.
또 응답자의 56.1%는 '졸업 유예 시 대학에 지불해야 하는 비용이 있다'고 전했다. 이때 비용은 한 학기 기준으로 평균 43만6천원으로 집계됐다.
nomad@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