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신한은행·무역정보통신, 전자무역 활성화 협약

연합뉴스2017-03-28
신한은행·무역정보통신, 전자무역 활성화 협약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신한은행은 한국무역정보통신과 전자무역 활성화 및 신사업 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무역금융의 디지털화를 통해 전자무역을 활성화하고 수출기업의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실행할 예정이다.
우선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전자무역 이용신청 업무를 전산화한다.
기존에는 전자무역 신규 신청을 위해 법인인감증명서, 법인등기부등본 등의 서류를 지참해 은행을 방문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협약으로 서류원본 제출 및 은행 방문 절차가 없어져 매월 800여 개에 이르는 전자무역 신규 신청 업체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 무역업체에 수출 물품을 납품하는 국내 제조업체가 무역업체 없이 직접수출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신한은행은 한국무역정보통신의 간접 수출 통계정보를 바탕으로 한 수출 유망 기업을 추천받아 이들 기업의 수출 역량 강화를 위해 해외 온렌딩, 무역금융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27일 경기 성남시 소재 한국무역정보통신 사옥에서 진행된 업무 협약식을 마치고 신한은행 최병화 부행장(왼쪽)과 한국무역정보통신 한진현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연합뉴스]
buff27@yna.co.kr
(끝)